보건타임즈 :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411만개' 사재기 행위 적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2월2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5 14:00:35
뉴스홈 > 클릭!핫이슈 > 따라잡기 > 사건사고
2020년02월13일 17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411만개' 사재기 행위 적발
매점매석 신고센터 접수‥현장조사 통해 '매점매석 행위' 확인

A 업체 '하루 최대 생산량의 41% 분량' 보관
 

[보건타임즈] 신종코로나 사태로 보건용 마스크 품귀현상에 편승, 마스크 411만개(사진)를 사재기한 A업체(경기도 광주시 소재)가 적발됐다.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식약처 매점매석 신고센터로 접수된 신고에 따라 매점매석대응팀(위해사범중앙조사단)을 현장에 투입. A업체가 보관하던 보건용 마스크와 매점매석 혐의로 적발해냈다.

A 업체는 올해 1월 1일부터 2월 10일까지 마스크를 집중적으로 사들여, 하루 최대 생산량 1천만개(2월 12일 기준)의 41% 상당 411만 개, 금액으로 따져 73억 원 어치를 보관하던 보건용 마스크를 찾아내 압류했으며 추가 조사 후 고발할 예정이다.

조사결과, 이 회사는 작년 월평균 판매량(약 44만 개)의 150%를 초과, 5일 이상 보관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2월4일부터 시행된 정부의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와 2월 12일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라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방침이다.
이밖에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하는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를 통해 매점 매석, 신고 누락, 거래량 조작 등 불법 행위를 적극적으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건사고섹션 목록으로
품질관리 어긴 '주사기·수...
보건복지가족부 폭파 협박...
‘식약 사건사고’ 모음
‘무허가 국소마취제’ 정...
'의료기기 리베이트' 관행 ...
이전기사 : '보툴리눔 불법 유통시킨 제약사 영업사원' 검찰 송치 (2020-02-03 08:51:24)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자료) 마스크와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일부개정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