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척추 측만, 후만증 케냐 환자 한국에서 호흡재활 통해 새 삶 선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2월2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5 11:49:23
뉴스홈 > people+ > 이모저모 > 따뜻한뉴스
2020년02월13일 11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척추 측만, 후만증 케냐 환자 한국에서 호흡재활 통해 새 삶 선물
강남세브란스병원 진료비 지원,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호흡기 구입비 등 후원

“숨쉬기 힘든 고통에서 벗어나 감사합니다”

 [보건타임즈] 중증의 척추 측만, 후만증으로 신체의 변형은 물론 생명의 위협까지 받고 있던 외국 환자가 국내에서 호흡재활치료를 통해 새 삶을 선물 받았다. (사진 왼쪽부터 최원아 교수, 레샨)

사연의 주인공은 케냐에서 온 레샨(17세, 남). 레샨은 10년 전 부모를 잃은 뒤 한국의 선교사가 맡아 키워왔다. 이 때문에 척추의 뒤틀림이 선천적인지, 후천적인지도 알지 못한 채 심해지는 증상으로 인해 고통을 받아왔다.

레샨은 심한 척추 측만과 후만으로 인해 신체의 변형뿐만 아니라 흉곽 공간이 좁아져 심장과 폐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제 자리에 있지도 못한 상태였다. 한국에서 검사한 폐 기능은 정상인의 30% 정도. 레샨을 진료한 최원아 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그 상태로 두면 수년 내 호흡부전으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샨은 치료를 위해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 중앙회(이사장 이선구)의 지원으로 작년 10월 한국을 찾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척추 측만증 수술 가능성을 알아봤으나 약해진 폐 기능으로 인해 전신마취를 견디기 힘든 상황이었다. 

절망의 순간,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소장 강성웅)가 희망의 손길을 내밀었다. 호흡재활치료를 통해 호흡만 원활하게 해주면 생명을 유지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것.

레샨은 작년 12월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에 입원했다. 1주일 정도의 치료 후 레샨의 호흡이 호전됐고 하루 중 일정 시간 호흡기를 사용하면 나머지 시간은 호흡기 없이도 정상 호흡이 가능한 정도가 됐다. 이후 지난 1월 다시 입원해 최종 호흡 평가와 훈련 후 퇴원한 레샨은 오는 18일 케냐로 돌아갈 예정이다.

레샨은 “숨이 가빠서 움직이기 힘들 정도였는데 숨이 편해져서 새 삶을 얻은 느낌이다”라면서 “케냐에 돌아가면 열심히 공부해 케냐를 발전시키고 한국에서 받은 사랑을 케냐 사람들에게도 나누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레샨의 진료비를 지원했고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는 모금을 통해 호흡기 구입비 등을 후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따뜻한뉴스섹션 목록으로
중앙대 해외의료봉사단, 필...
하이큐 검진네트워크, 한국...
故 신정순 명예교수, 고대...
엠디웰, 장애인공동체 ‘온...
건협, '인니 쓰나미 피해지...
다음기사 : 분당서울대병원, '인공지능 스피커' 활용 병실 안내 (2020-02-24 10:57:29)
이전기사 : 건협 서울서부지부, 사랑의 헌혈 실시 (2020-02-12 14:24:12)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자료) 마스크와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일부개정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