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알테오젠, 황반변성 치료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임상 첫 환자 투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1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9-18 18:41:06
뉴스홈 > 제약
2020년02월11일 14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알테오젠, 황반변성 치료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임상 첫 환자 투여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처음 임상 시작·글로벌 3상 위한 시동

[보건타임즈]  ㈜알테오젠(대표이사 박순재)이 신생혈관성 연령 관련 황반변성 치료제의 시장 진입을 위해 황반변성 치료제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ALT-L9)가 국내 첫 환자에 투여가 이루어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임상 시험은 신생혈관성 (습성) 연령 관련 황반변성 환자에게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를 투여해 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활성대조, 평행설계 제 1 상 임상시험으로 안전성, 유효성, 약동학적 특성을 평가 하게 된다.

임상 시험기관은 국내 5대병원 포함 4개 병원에서 신생혈관성 (습성) 연령 관련 황반변성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알테오젠의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는 오리지널의 제형 특허를 회피한 고유의 제형 특허를 확보하고 있어,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2024년에 국내에서 그리고 유럽에서는 2025년에 제형 특허와 상관없이 제품 출시할 예정이다.

황반변성 치료제인 아일리아는 백내장, 녹내장 등과 함께 주요 노인성 실명질환 중의 하나인 습성 황반변성의 치료제로 연간 8조원 이상 판매되는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임상시험은 제품의 특성상 임상 1상과 임상 3상을 따로 진행할 수도 있고, 임상 1, 3상을 동시에 진행할 수도 있는 제품이기 때문에 회사의 니즈에 따라 전략적으로 선별해서 진행할 수가 있다.” 고 하면서 “이번 임상 1상은 당사가 개발한 고유의 제형을 사용하기 때문에 환자에서의 안정성 및 효과를 미리 보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이며, 임상1 상 결과를 바탕으로 임상 3상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 했다. 또 ㈜ 알테오젠은 임상 1상과 별도로 글로벌 임상 3상 준비에 이미 착수했다.

㈜ 알테오젠의 연구소장은 “알테오젠 고유의 제형 특허 이외에 지난해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단백질의 생산을 위한 배양 조건 최적화에 대한 특허가 국내 및 호주에 등록되어 있으며 전 세계에 특허를 출원한 상황이어서, 어느 경쟁사 보다도 먼저 제품을 출시할 수 있는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했다." 라고 밝혔다.

㈜알테오젠은 바이오시밀러 및 바이오베터를 전문적으로 연구 개발하는 기업으로 의약품의 정맥주사를 피하주사로 바꿀 수 있는 원천기술인 하이브로자임 기술로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 들과 기술 이전 협상을 하고 있으며, 항체-약물접합(ADC)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여 국내 최초 유방암치료제 임상 1상을 마무리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SK케미칼, 독감 비상 미얀...
머크의 시그마-알드리치 인...
동국제약, 식물성분 상처치...
노보 노디스크, 전세계 동...
일동제약, '인터비즈 바이...
다음기사 : 한국화이자업존, 신경병증성 통증 인식 개선 위한 ‘R.E.D 캠페인 영상’ 공개 (2020-02-11 15:16:17)
이전기사 : 한미 LAPSTriple Agonst, 글로벌 시장 ‘게임체인저’ 주목 (2020-02-11 13:55:58)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자료)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사업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