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아산병원, '고위험 환자 가슴 여는 수술 없이 승모판 역류증 치료 가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9월19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9-18 18:41:06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20년02월05일 11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아산병원, '고위험 환자 가슴 여는 수술 없이 승모판 역류증 치료 가능'
박덕우·김대희·강도윤 교수팀, 고령 남성 환자 마이트라클립 시술 국내 첫 성공

사진) 심장내과 박덕우 교수(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가 중증 승모판 역류증 환자에게 국내 첫 마이트라클립 시술을 진행하고 있으며, 심장내과 김대희 교수(왼쪽에서 세 번째)가 심초음파로 카테터의 위치를 실시간 확인하고 있다.

[보건타임즈] 수술로만 치료했던 중증 승모판 역류증을 가슴을 여는 개흉수술 대신 클립으로 시술할 수 있게 되면서 고령이거나 고위험 환자들이 수술 부담 없이 보다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게 됐다.

승모판 역류증이란 좌심방에서 좌심실로 가는 입구에 위치한 판막인 승모판이 나이가 들수록 점차 퇴행하거나, 심근병증 등으로 인해 늘어난 심장근육이 판막을 바깥쪽으로 잡아당겨 승모판이 완전히 닫히지 않으면서 심장이 수축할 때마다 혈액이 심장 내에서 역류하는 질환이다. 호흡곤란, 심부전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 ․ 김대희 ․ 강도윤 교수팀은 최근 82세 고령의 남성 환자 김 모 씨에게 국내에서 처음으로 승모판 역류증 치료용 기구인 마이트라클립(Mitraclip) 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환자는 중증 승모판 역류증을 진단받고 수술적 치료를 위해 입원했지만, 정밀검사 결과 승모판 역류증 뿐 아니라 대동맥판 협착증, 대동맥 죽상경화증, 심방 세동, 신부전 등 복합 질환이 동반된데다 고령으로 수술 치료의 위험성이 매우 높아 수술이 어려운 상태였다.

사진) 중증 승모판 역류증 환자의 마이트라클립 시술 전 초음파 사진(좌) 및 시술 후 초음파 사진(우). 왼쪽사진에서 승모판막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보이는 중증 승모판 폐쇄부전에 의한 혈액 역류 현상이 마이트라클립 시술 후 찍은 초음파 사진에서는 경도로 약해진 것을 보여주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 통합진료팀은 고위험군의 환자인 김 씨가 보다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개흉수술 없이 마이트라클립 2개를 승모판에 시술함으로써 승모판 역류증을 치료했으며, 회복기간도 짧아 김 씨는 시술 5일 후 퇴원했다.

마이트라클립은 승모판막을 구성하는 두 개의 판 사이를 클립처럼 집어서 판막이 열리고 닫힐 때마다 생기는 빈틈을 없애 혈액 역류를 감소시키는 기구다. 개흉 수술 없이 사타구니 정맥을 통해 가느다란 관을 넣어 심장 내부에 도달한 후 승모판에 클립을 장착한다.

지금까지는 중증 승모판 역류증 환자에게 외과적으로 승모판을 성형 혹은 교체하는 수술을 해왔는데, 개흉수술의 위험도가 높은 고령의 환자나 다른 질환을 동반한 고위험 환자는 수술치료가 어려워 치료를 포기하는 일이 많았다.

사진) 마이트라클립 시술 모식도. 사타구니 혈관을 통해 가느다란 관을 넣어 심장 내부에 도달한 뒤(왼쪽 사진), 승모판막을 구성하는 두 개의 판 사이에 클립을 장착해(오른쪽 사진) 판막이 닫힐 때 생기는 빈틈을 줄여 혈액 역류를 감소시킨다.

박덕우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고령 환자가 늘어나면서 심혈관 및 판막의 노화로 인한 심장 질환도 늘어나고 있지만 가슴을 여는 수술에 대한 부담이 있는 환자에게는 수술적 치료 대신 마이트라클립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대희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마이트라클립 시술은 3D 초음파로 클립의 정확한 위치와 승모판의 해부학적 구조를 실시간 확인하며 진행해야 해 의료진 간 긴밀한 협진이 필수적이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의 통합진료 시스템과 다년간 축적된 국내 최다 중재시술 및 심초음파 경험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앞으로도 환자의 상태를 충분히 고려한 맞춤형 시술로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애보트 사가 만든 마이트라클립은 2003년 처음 소개됐고, 2013년에 미국 FDA 승인을 받았다. 국내에는 2019년에 신의료기술을 인정받아 올해부터 환자들에게 사용이 가능해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서울대병원, '흉터 없는 갑...
한국 의료정보시스템 장착...
한국인 ‘칼슘 부족’ ‥골...
이대목동병원, 유방암 적정...
중앙대병원, ‘표피성장인...
다음기사 : 고대안암, 곰팡이 균주, '알레르기와 환경성 염증 질환 악화'에 영향 (2020-02-05 14:34:35)
이전기사 :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간호학과 교수·학생 대상 연수·견학 프로그램 개최 (2020-02-05 10:56:53)
[컬럼] 대한민...
[컬럼] 대한민국 ...
건보 일산병원, '...
건강보험공단, 올 하반기 '신...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규 간...
식약처, 의약품‧바이오&...
식약처, '식‧의약 안전...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자료)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사업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