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간무협, 2020년 ‘법정단체 관철의 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1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4-10 18:59:26
뉴스홈 > 기관/단체 > 간무협
2020년01월07일 17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무협, 2020년 ‘법정단체 관철의 해’
새 슬로건 발표와 함께 신년 하례회 개최

[보건타임즈]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는 7일 중앙회 회의실에서 ‘신년 하례회’를 개최하고 2020년 새 슬로건을 발표했다.

이경자 특별명예회장을 비롯한 원로임원과 현 임원 및 시도회장, 자문·전문 위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간무협의 신년 하례회에서는 2020년 슬로건 ‘간무협 법정단체 관철의 해’를 발표함과 더불어 2019년 사업성과에 대한 평가와 2020년 사업 계획을 발표한 뒤 케이크 커팅식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 홍옥녀 회장은 "작년 1만 명이 모인 결의대회는 세간에서 간호조무사는 할 수 없다 했던 인식을 뒤집었다"며 "간호조무사 법정단체 인정을 위해 혼신을 다해 달려 왔고 아직 우리에겐 몇 번의 기회가 남아있다"며 독려했다.

이어 "76만 간호조무사들이 똘똘 뭉쳐 함께 투쟁하고 있기에 불가능은 없다"며 "국민의 건강권과 환자의 행복을 위해서라는 공감대 형성을 지속적으로 이뤄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이경자 특별명예회장은 "간호조무사는 인간의 건강을 책임지는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법정단체를 비롯해 가슴 아픈 현실을 타파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주문했다.

2020 간무협 슬로건 당선자 이서현 회원은 “앞으로 우리 간호조무사들이 행복한 일만 가득하며 꽃길만 걷길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하례회에서는 조순례 파독 위원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조순례 파독 위원장은 “1만 명의 파독 간호인력 중 절반이 간호조무사임에도 스스로 위축되어 간호조무사라고 떳떳하게 밝히지 못했던 시절이 아쉬웠다”며 “이제는 파독위원회 구성원도 간호조무사의 위상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무협섹션 목록으로
포토) 간무협, ‘실무간호...
간무협-수원여대, '방문간...
간무협, 건보공단에 '간호...
간호조무사 당직근무 제외 ...
간무협 ‘새 집행부’ 출범...
다음기사 : 간호조무사,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인력 지원에 268명 자원 (2020-02-28 18:52:51)
이전기사 : 간호조무사협회, 국회 앞 1인 시위 투쟁 100일차 돌입 (2019-12-18 06:31:17)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건보공단, 신임 '기획·장기요...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자료) 코로나 19 국내외 발생 현황(4월 10일 0시 기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