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13년, 9번의 기회 끝에 탈감작 치료 통해 '뇌사자 신장이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0 11:04:2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12월02일 15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13년, 9번의 기회 끝에 탈감작 치료 통해 '뇌사자 신장이식'
서울성모병원, 50대 말기신부전 환자에 '항체 역가' 낮추는 이식 치료

뇌사자 신장이식 장기 대기 환자에 '희망'

[보건타임즈] 콩팥 기능이 거의 소실된 상태로 투석으로 생명을 연장하며 오랜기간 동안 뇌사자의 신장이식을 기다리는 말기 콩팥병 환자에게 희망이 찾아 왔다.(기념 사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양철우 신장내과 교수)는 신장이식 전 항체로 이식을 받지 못했던 뇌사자 신장이식 대기 환자에서 항체를 제거하는 탈감작 치료를 시행, 뇌사자 신장을 성공적으로 이식했다.

말기 콩팥병으로 혈액투석을 하며 지내던 송00씨(여, 59세)는 13년 전 신장이식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가족들과 교차반응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뇌사자 이식을 대기, 13년 동안 8번이나 신장이식의 기회가 왔으나 교차반응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송 씨가 병원 장기이식센터를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를 받던 것이 그에게는 행운이었다.
최근 병원 장기이식센터 양철우, 정병하, 이수아 교수팀은 뇌사자 장기 대기 이식 환자를 위한 탈감작 치료 프로토콜을 확립했으며(그림1), 이 기회를 갖게 된 송 씨는 탈감작 치료 대상 환자로 선정돼 올해 8월 탈감작 치료를 받게 됐다.

송 씨는 탈감작 치료 2개월 후 혈액 내에 존재하는 항체 종류와 역가가 모두 이식이 가능한 수준으로 감소했다(그림2).
올해 11월 뇌사 기증자가 나타났으며 교차반응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돼 9번의 기회 만에 성공적으로 뇌사자 신장이식을 받게 됐다.
현재 송 씨는 신장이식 후 순조롭게 회복, 새로운 삶을 찾았다.

수혜자의 혈액 안에 공여자 조직에 대한 특이 항체(항HLA항체)가 존재할 때 감작됐다고 한다.
감작은 임신, 수혈이나 재이식 등을 통해 발생하게 된다.
감작된 상태에서 장기이식을 하게 되면 항체에 의한 급성거부반응으로 이식이 실패할 위험이 높게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장기이식 전 공여자와 수혜자 간의 혈액검사 교차반응검사(그림3)를 시행하며 결과가 양성일 때 대기 순서에서 탈락하게 된다.
감작된 환자는 어떤 공여자를 만나더라도 교차반응 양성이 나오는 경우가 높아 교차반응이 음성인 공여자를 만날 때까지 기다려야 해 대기 기간이 길어지게 된다. 
이를 극복하는 적극적인 방법이 항체 제거 후 신장이식을 시행하는 탈감작 치료법이다.

2018년 기준으로 우리나라에서 혈액투석, 복막투석, 신장이식 등의 신 대체 요법이 필요한 말기신부전 환자는 10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
이처럼 말기신부전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이에 비례해 뇌사자 신장이식 대기 환자가 증가하지만, 공여자 부족, 조직형 부적합 등에 의해 신장이식의 기회를 갖지 못하는 환자가 많다.

앞서 송 씨처럼 높은 항체 역가에 의해 교차반응 검사가 양성으로 나와 장기간 대기하는 환자가 적지 않았으나 지금까지는 이러한 환자들을 위한 확립된 치료법이 없었다.
현재 우리나라 신장이식에서 뇌사자 신장이식이 38%를 차지하고 있으며 뇌사자 신장이식 대기 환자들이 이식의 기회를 놓치지 않게 하기 위한 의료진의 노력이 간절하다.

장기이식센터에서 시행하는 탈감작 치료법 프로토콜은 뇌사자 신장이식 대기 기간이 5년 이상 경과, 항HLA항체로 인해 교차반응검사에서 1회 이상 양성으로 확인돼 신장이식을 받지 못하는 장기 대기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치료법이다.
항체 생성을 억제하는 주사(리툭시맙, 볼테조밉)와 면역 글로불린을 투여, 항체 역가를 떨어뜨려서 교차반응검사를 음성으로 전환되도록 하는 것이 치료의 목적이다.

양철우 센터장(신장내과 교수)은 "뇌사자 이식 장기 대기 환자 중 높은 역가의 항체를 가지고 있는 환자는 대기 순위가 돼 병원에 내원했다가 교차반응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와 돌아가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이러한 환자들에게 항상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이번 탈감작 치료법으로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심방 크기로 ‘심방세동 재...
전남대병원 뇌졸중 최우수...
분당서울대병원 세계 첫 ‘...
신장이식 소아환자, 면역억...
고대 안암병원, 인공지능 ...
다음기사 : 인하대병원,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립 의대 총장 초청 디지털 헬스케어 업무 협의 (2019-12-03 10:49:34)
이전기사 : 폐경기 '중년 여성', 복부비만 심할수록 심혈관질환 위험↑ (2019-12-02 11:00:25)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자료) 본인부담상한제 환급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