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B형 간염 항바이러스제, '간암 발생과 사망위험' 차이 없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6 11:52:31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11월19일 17시2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B형 간염 항바이러스제, '간암 발생과 사망위험' 차이 없다
서울성모-부천성모-인천성모, 장기간 치료받으면 '간 사망위험' 현저 감소

비리어드와 바라쿠르드 투약 '3,022명 환자 간암 발생과 사망률' 비교 분석
장정원 교수, "조기 발견 위해 모든 B형 간염 환자 간암 정기검진 꾸준히 받는 것 매우 중요"
논문, 저명 국제학술지 '거트(Gut) 10월호' 게재

[보건타임즈] B형 간염 1차 치료제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Tenofovir(테노포비르, TDF, 치료제명 비리어드)와 Entecavir(엔테카비르, ETV, 치료제명 바라쿠르드) 간의 간세포암 발생, 간이식, 사망률 차이[위 그래프(논문서 발췌) 참조]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나 임상적 결과가 같다는 사실(논문)이 입증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장정원 교수(교신저자), 부천성모병원 이승원 교수(공동 제1저자), 인천성모병원 권정현 교수(공동 제1저자)가 두 약제 간의 간세포암 발생, 간이식, 사망률을 대규모로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B형 간염은 국내 간암 발생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다.

우리나라는 전 인구의 약 3~4%가 B형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로 유병률이 높다.
간암 발생의 약 70%는 B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다.
6개월 이상 B형 간염 바이러스에 지속 감염된 만성 감염자의 20% 정도는 간경변으로 악화된다.
이처럼 간경변에 걸린 환자 중 매년 약 2~7%는 간암이 발생한다.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는 정상인보다 간암 발생 위험도가 약 100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B형 간염 치료의 목표는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시켜 염증을 완화하는 것은 물론 섬유화를 방지하는 것이다.
만성 B형 간염의 치료법으로서 항바이러스제의 사용이 간세포암 발생, 간이식, 사망률을 감소시킨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으나 TDF와 ETV 치료제 간의 간세포암 발생, 간이식, 사망률에 차이가 있는지는 아직 명확하게 연구되지 않아 최근 이슈가 되고 있다.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성모병원, 부천성모병원,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에 내원해 TDF 혹은 ETV로 치료받은 7,015명의 만성 B형 간염 환자를 상대로 대규모 비교 분석 연구를 했다.
이중 분석 대상으로 적합한 3,022명 환자의 항바이러스제 치료 후 5년간의 간세포암 발생, 간이식 시행, 사망 여부를 관찰했다.

이 결과, 간세포암은 4.4%, 간이식과 사망은 1.9%에서 각각 발생했지만, TDF 복용군과 ETV 복용 군 간의 차이는 관찰되지 않았다.

전체 환자 그룹, 만성간염 그룹, 간경변증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도 간세포암과 사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인자들로 알려진 바이러스 억제와 간 수치 정상화에 두 약제 간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은 환자는 복수, 정맥류 출혈, 간 기능 부전 등 합병증으로 숨지는 사망할 확률이 0.3%로 매우 낮았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만성 B형 간염에 대한 1차 약제로 추천되는 약제 중 어떤 약을 처방받아도 임상적 결과는 같다는 것과 장기간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으면 간 사망위험이 상당 부분 감소한다는 것을 검증해냈다고 밝혔다.

장정원 교수는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통해 간암 발생 확률이 확연히 감소하지만 만성 간염, 간경변증 환자 모두에게 여전히 발생 가능성이 있다"며, "조기 발견을 위해 모든 B형 간염 환자들이 간암 정기검진을 꾸준히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중견연구사업으로 진행됐다.
이 연구논문은 'Comparison of tenofovir and entecavir on the risk of hepatocellular carcinoma and mortality in treatment-naïve patients with chronic hepatitis B in Korea: a large-scale, propensity score analysis'란 제목으로 영국위장병학회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거트(Gut, IF 17.943, 2018년 기준) 10월호에 실렸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건국대병원 ‘2020 새 비전...
감정노동 근로자, 2명 중 1...
경희의료원 '찾아가는 병원...
복강경 대장암 CME술 ‘5년...
보라매병원, '대사증후군 ...
다음기사 : 중앙대병원, '3D 흉골 이식' 국내 유일 연이은 성공 (2019-11-21 12:19:56)
이전기사 : 서울대병원, 콜레스테롤 낮추는 '새로운 기전' 규명 (2019-11-19 16:50:19)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논문) Prevalence and incidence of neuromyeliti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