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동성제약, BMP사와 광민감제 ‘포토론’ 19개국 독점 판매권·공급계약 지속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1월27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1-23 17:06:53
뉴스홈 > 제약
2019년11월18일 10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동성제약, BMP사와 광민감제 ‘포토론’ 19개국 독점 판매권·공급계약 지속

[보건타임즈] 동성제약(대표이사 이양구)이 지난 11월 14일, 벨라루스에서 벨메드프레파라티(BMP)사와 만나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Photolon)’의 19개국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 등에 대해 지속될 것임을 확인하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임상시험과 향후 허가진행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포토론을 공급하고 있는 벨메드프레파라티사의 관계자는 “동성제약과의 포토론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에는 이상이 없으며 동성제약 외 기업과의 계약은 있을 수 없다.”고 전했다.

동성제약은 ‘광역학 치료(PDT, Photodynamic Therapy)’를 미래 핵심사업으로 삼고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광역학 치료란 칼이나 약이 아닌 빛으로 암을 없애는 치료법으로, 빛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광민감제가 정상세포보다 암세포에 선택적으로 축적되는 성질을 이용한다. 광민감제는 자외선 광을 받으면 붉은빛의 형광을 발현, 암(종양)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기존의 진단 방법으로는 찾기 어려운 암도 조기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2세대 광민감제 포토론은 이처럼 광역학 치료 시 꼭 필요한 치료제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포토론은 1세대 광민감제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주사 후 3시간 정도만 지나면 바로 시술이 가능하고, 치료 깊이도 기존 4mm에서 12~15mm로 크게 확장된 장점을 갖고 있다.

동성제약은 지난 2009년 1월, 벨라루스 벨메드프레파라티사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여 지난 10년 간 국내를 포함한 미국, 일본, 영국 등 주요 19개국에서 포토론의 독점 판매권을 보유해왔다.

동성제약은 포토론의 19개국 독점 판매권 및 공급계약을 바탕으로 한국전기연구원(KERI)을 비롯한 대한광통신, 분당서울대병원 등 여러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광역학 암 치료 분야의 선두 주자자리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MSD 아토젯 등 3가지 약 '...
광동제약, ‘경제정의기업...
가브스, 제2형 당뇨병 치료...
동성제약, 피부타입에 맞춘...
동국제약, ‘마데코밤 오피...
다음기사 : GC녹십자헬스케어-현대해상, ‘메디케어’ 앱 개편 (2019-11-18 11:20:07)
이전기사 : 대원제약, ‘2019 제14회 사랑의 김장 나누기‘ 성료 (2019-11-18 10:15:59)
다가온 설 명...
다가온 설 명절 ...
약계 신년교례회,...
식약처, 임상 의사 총 8명 공...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논문) Moderate to severe obstructive sleep...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