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바이오제네틱스 자회사 '바이오케스트', 차세대 표적 항암물질 국내 특허 등록완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6:47:33
뉴스홈 > 제약 > 바이오의약품
2019년11월15일 10시2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바이오제네틱스 자회사 '바이오케스트', 차세대 표적 항암물질 국내 특허 등록완료

[보건타임즈] 바이오제네틱스(044480)의 100% 자회사로 설립된 R&BD 기업 바이오케스트가 암세포의 생존유지에 관여하는 Hsp90 단백질을 표적 하는 항암물질에 대한 2건의 국내 특허를 등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특허는 단일 종양단백질이 아닌 일반적으로 모든 암세포를 작동하게 하는 기기(machinery) 단백질의 억제를 통해 수많은 하위 종양단백질을 공략해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기술이다.

이는 암과 관련된 단일 타겟에 초점을 둔 기존 표적항암제와 달리 다양한 암종에 항암작용을 갖고 있어 보다 광범위한 암종의 치료 및 임상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Hsp90은 2018년도 국제바이오컨벤션(BIO USA)에서 바이오 혁신 트렌드로서 항암제 분야 신규 타겟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표적치료제인 이레사에 대해 내성이 생긴 폐암을 시작으로 앞으로 다양한 암종에서 항종양 효과에 관한 입증 연구를 할 예정”이라며 경희대학교 연구진과 공동으로 바이오케스트 기업부설연구소에서 관련 후속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바이오케스트 관계자는 “이 기술은 국내 특허 뿐만 아니라 미국 및 중국의 특허에 대한 권리 등록 절차도 현재 진행 중”이라며 “차세대 표적항암물질인 점을 감안해 개발단계부터 미국,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번 신규 표적항암기술의 특허등록으로 기존 연구중인 과제들과 더불어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보다 견고히 하게 되었고 자체 플랫폼기술도 추가로 보유하게 됐다”라며 “암환자들에게 빠르게 혁신 신약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항암제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바이오의약품섹션 목록으로
AZ, 한국 바이오헬스에 '약...
식약처, ‘차세대 줄기세포...
국산 '램시마주100㎎' 세계...
국산 바이오 약 ‘글로벌 ...
피부·성형 '지방줄기세포 ...
이전기사 : ‘세미콘라이트’, 임시 주주총회 통해 ‘바이오’ 사업 진출 (2019-08-05 11:13:05)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Importance of androgen-depriv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