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대한병리학회, 제1회 정책포럼 개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8:01:25
뉴스홈 > people+ > 공개강좌 > 심포지엄
2019년11월08일 10시5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한병리학회, 제1회 정책포럼 개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른 병리과 보험급여 방향 주제

[보건타임즈] 대한병리학회는 지난 10월 31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른 병리과 보험급여의 방향 주제로 제1회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포럼에는 장세진 대한병리학회 이사장, 공구 대외협력이사, 이중규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장과 병리학회의 관련인사 6명이 주제발표와 패널 토의 인사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포럼에서는 병리과 보험급여의 구조 및 현황, 병리과 보험급여의 원가분석, 외국의 병리과 보험급여, 병리과 신의료기술 도입과 보험급여, Digital pathology와 보험급여에 대한 주제발표와 패널토의가 이뤄졌다.

대한병리학회는 앞으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4차 산업혁명에서 병리의사의 역할 등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하여 문제점을 공유하고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대한병리학회 장세진 이사장은 “우여곡절 끝에 병리수가가 비교적 체계적으로 책정돼 있다고는 생각하지만 현실화되려면 아직 갈 길이 멀고 정책적인 지원이 없다보니 병원마저 병리과를 외면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충분한 인력이 고용되지 못해 남아 있는 병리과 전문의들이 과도한 업무량에 시달릴 수밖에 없는 악순환의 연속이다"라며 "현 보험급여제도 하에서 병리의사의 역할 확대, 즉 새로운 검사의 도입을 통한 병리검사 코드 다양화와 수가 인상은 매우 어려운 과제이지만 동반진단검사, NGS 기반 유전자검사, 액상생검검사 등 새로운 검사 도입도 이뤄낸 만큼 병리학회 질관리프로그램을 '병리진단품질관리기구'로 발전시키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며 디지털화된 병리환경에서 병리와 인공지능을 접목시키고 유전체 데이터와 임상 데이터 등 실제 데이터를 융합하고 이용하는 데 보험급여가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병리학회는 2019년부터 디지털병리 급여 가이드라인 마련을 위한 정책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학술단체, 업체, 정부기관등과 디지털병리 권고안 제정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심포지엄섹션 목록으로
2011 관동의대 종합학술대...
일산백병원, ‘제1회 인공...
서울대병원 임상시험센터-...
희귀난치성질환 유전상담 ...
‘Respiratory MINDS 2012...
다음기사 : ‘BIOplus 2019’‥해외 바이오 전문가 대거 한국행 (2019-11-11 13:55:12)
이전기사 : 존슨앤드존슨 서지컬 비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런천 심포지엄 성료 (2019-11-07 16:24:09)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자료) 의료기기 품목-품목별 등급 규정개정 주요 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