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내 기업 직원 건강관리 수준 '보통'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20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11-20 10:31:49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10월29일 12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내 기업 직원 건강관리 수준 '보통'
서울의대‧중앙SUNDAY, 점수론 10점 만점에 평균 '5.8점'

152개사 노사대표 '304명' 설문 결과
'100대 기업 6.3점 이외는 5.6점'
기업 건강경영 진단 '100대 기업조차 보통(52점)' 수준
세부적으로는 정책(48.6점), 계획(47.2점), 평가시스템(40.3점), 모니터링(42.6점) 등 '취약'
윤영호 교수 기업 건강경영지수 우수기업 선정 시 이미지 개선과 생산성 향상 기대

[보건타임즈] 우리나라 기업들의 직원 건강관리 체계의 평가 점수가 10점 만점에 '5.8점(최악 0점, 최상 10점)'으로 나타났으며, 100대 기업도 6.3점에 불과했다.(자료)
이외의 기업은 5.6점에 그쳤다.
기업들이 제공한 건강관리 프로그램 가운데 '건강 교육', '서비스 연계', '건강증진 환경 조성'항목 등은 100대 기업에서조차 50% 이하였으며 '건강증진 조직 문화'는 아예 30%에조차 못 미쳤다.

서울의대(학장 신찬수)‧중앙SUNDAY(대표 이상언)는 건강정책 평가 전문기관 덕인원에 '건강 사회를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란 주제로 국내 기업 152개사를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의뢰, 실시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기업 건강경영지수 우수기업은 향후 기업 이미지 개선과 생산성 향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업 건강경영지수(Worksite Health Index, WHI-SF29)를 이용한 진단 결과, 100대 기업조차 전체적으로는 '보통'수준에 불과했으며 계획(47.2점), 평가시스템(40.3점), 모니터링(42.6 점)에선 취약했다.

환자 건강을 책임지는 8개 대학병원(Big 5병원 중 3개 포함)을 대상으로 진단한 결과, 모든 영역이 '취약'한 수준이었으며 병원 간의 점수 차(총점 12.1점-75.9점)가 매우 크게 나타났다.

WHI는 서울의대 윤영호교수(사진) 연구팀이 기업 임직원들에 대한 건강관리체계를 구조(Structure), 실행(Process), 성과(Outcome)를 반영, 측정해 이에 대한 건강 임팩트(Impact)를 측정하기 위해 개발한 지표다.
이번 조사에 이용한 WHI-SF29는 WHI 136문항 중 세부영역별로 대표적인 항목들로 축소, 구성한 29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직원 건강관리는 '비용이 아닌 투자'

이번 설문조사에선 기업건강경영지수 점수가 높을수록 신체적(2.8배), 정신적(2.2배), 사회적(1.7배), 영적(1.8배) 건강과 전반적 건강(2.0배)에서 양호했다.
기업건강경영지수 점수가 50점 이상인 기업은 50점 미만인 기업보다 결근율이 45% 낮았다.

또 직장인이 규칙적인 운동(36%), 금연(36%), 일과 삶의 균형(23%), 적극적인 삶 살기(34%), 신앙과 종교 생활(20%)을 6개월 이상 실천했을 때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결근율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연구를 이끈 윤영호 교수는 "대부분 기업이 일회성의 건강검진이나 일부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수준에 머물러 기업경쟁력의 원천인 직원을 위한 직장 내 스트레스/우울증 관리, 직원들의 가치 있는 삶을 위한 프로그램들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직장인의 건강상태가 개선되면 건강 악화로 발생하는 직접 비용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결근율 감소 등 간접비용도 줄어드는 동시에 생산성도 향상되는 것은 물론 직원과 고객이 모두 만족도가 오른다는 점을 고려할 때 직원 건강관리는 비용이 아닌 투자의 패러다임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교수는 "미국은 2008년, 일본은 2016년부터 도입했듯 정부나 기업들이 기업 건강경영지수를 활용, 기업의 건강관리체계를 평가해 취약점을 파악함으로써 전략적으로 직원건강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직원의 건강관리 평가 필요성을 국민 대다수와 기업들이 찬성하고 있듯 '건강 관련 평가지수 공개 의무화', '건강 제품과 서비스에 평가인증 마크 부착', '건강 기여 활동 보조금 지원', '우수기업에 건강보험료 감면'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 건강 친화 환경촉진을 위한 법률을 제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연세대 의대, 한국 최초 ‘...
탤런트 박정수 씨, 중앙대...
자외선, 피부에 코티졸 생...
권용순교수, ‘자궁선근종 ...
순천향대부천병원, 성대결...
다음기사 : 저신장 키 작을수록 '이상지질혈증 위험도' 증가 (2019-10-29 13:29:16)
이전기사 : 극심한 요통과 좌골신경통, '척추주사'로 통증 조절 (2019-10-28 14:47:58)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Comparison of tenofovir and entecavir on...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