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건복지부-약사회, '리베이트, 약국-의료기관 담합' 근절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1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2 19:19:21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10월10일 14시0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건복지부-약사회, '리베이트, 약국-의료기관 담합' 근절
10일 약정협의체 1차 회의 개최 '음성 사례비 등 약사(藥事) 현안 정책' 모색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약사서비스 강화'

[보건타임즈]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가 올바른 의약분업 환경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비롯해 음성 사례비(리베이트)와 약국과 의료기관 간의 담합을 근절하기 위한 홍보(캠페인)와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약사서비스 강화에 뜻을 함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약국 조제 업무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한 복약지도 확대 방안을 연구기관에 용역을 맡겨 도출된 안을 기반으로 지침(가이드)을 마련, 자율적으로 이행토록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복지부는 10일 오전 8시 약사회와 약사(藥事) 현안에 대한 발전적 정책 모색을 위한 약정협의체 제1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에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 8월 16일 차관과 대한약사회 회장이 약정협의체의 필요성에 공감, 이를 구성・운영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개최하게 됐으며 앞으로 협의체 운영의 기본 방향을 논의했다는 게 복지부의 설명이다.
복지부는 회의는 복지부가 각 안건의 현황 등을 설명한 것을 논의방식으로 치러졌으며 안건별로 단기 또는 중장기적으로 해결 가능한 방법을 모색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르면 협의체는 분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효율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는 수시로 운영하기로 했다.

논의 의제는 복지부와 약사회가 제안한 사항을 중심으로 협의체 간사 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장과 대한약사회 정책실장이 협의, 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협의체는는 장기품절 의약품 관리방안, 약국 조제 업무 신뢰도 향상 방안, 약국 복약지도서비스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으며 장기품절 의약품의 판단기준, 확인방법, 심사평가원의 DUR 시스템을 활용한 조치방법 등은 지속적으로 다루기로 했다.
DUR(Drug Utilization Review)은 의약품 정보를 의사・약사에게 실시간으로 제공, 부적절한 약물 사용을 사전에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감시시스템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의료기관 상호·명에 항문...
대형병원 '메디텔' 허용 “...
2020년부터 식약처 '문신용...
보건복지부 '실무 보건·의...
가톨릭대 의대, 유도만능줄...
다음기사 : 의료기관 상호·명에 항문외과 등 '전문과목·신체부위명' 사용 (2019-10-10 17:02:50)
이전기사 : 의약품 품질기준 '원료 약 등록대상까지' 강화 (2019-10-02 17:17:30)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Changes in exercise frequency and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