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감] 의사·간호사 등 보건의료인력 '병상 대비 부족 심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1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4:25:58
뉴스홈 > 종합 > 국회/정당 > 국정감사
2019년10월08일 07시1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감] 의사·간호사 등 보건의료인력 '병상 대비 부족 심각'
OECD 선진국의 1/2∼1/3 수준‥'중·장기 의료종별과 인력수요 예측·수급계획' 필요

정부가 '보건의료인력 종별 수요와 인력수급 예측·계획 부실' 초래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 "보건·의료·복지 공무원 사기진작 통해 우수 인재 몰리도록 유도"

[보건타임즈] 의사·간호사 등 보건의료인력이 병상 대비 심각하게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 충남 아산갑)은 최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지적하며, 좀더 촘촘한 중·장기 의료종별과 인력 수요예측·수급계획 마련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과거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감염에 취약한 병원의 간병 문화를 체감했다며 당시 병원 인력의 양적·질적 부족 문제가 근본 원인이었다"며 재차 개선을 촉구했다.

더욱이 "의료기관이 수익에 치중하다 급성기 병상 수가 급증해왔으며 고가의 의료장비가 과잉 공급되는 등 대형화·고급화되는 반면, 보건의료인력은 OECD 선진국의 1/2∼1/3 수준에 불과,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상 의사(한의사 포함)는 인구 1천 명당 2.3명, 간호 인력은 인구 1천명당 6.9명으로 OECD회원국에 비해 상당히 미흡한 현실이라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보건의료인력의 총체적 부족 문제는 종별 수요예측과 인력수급 예측·계획을 소홀히 한 정부에게 책임이 있다면서 보건의료복지 분야 공무원과 관계자들의 상당수가 업무 과중·승진제한 등 심각한 사기저하 문제도 해소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가 이에 대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정감사섹션 목록으로
심평원 비급여 의료기기 관...
[국감현장] 심평원, '심사...
[국감] 대한적십자사 적십...
[국감현장] 건강보험 현지...
보건복지부 국감 '응급알리...
다음기사 : '원지동 이전 불가 공식화'한 중앙의료원 대안 신속 추진 (2019-10-08 15:19:54)
이전기사 : [국감현장] 5대 암 중 유방암 급증 '여성건강 위협' (2018-10-23 11:01:54)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논문) mRNA-Driven Generation of Transgene-Fre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