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간세포성암 1차 치료제 ‘렌비마’, 10월부터 보험급여 시작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1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5:16:43
뉴스홈 > 제약
2019년10월01일 18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세포성암 1차 치료제 ‘렌비마’, 10월부터 보험급여 시작
기존 치료제 대비 무진행 생존기간 2배, 객관적 반응률 3배 이상 개선

10년 간 하나의 치료제만 존재했던 간세포성암 1차 치료 개선 기대

[보건타임즈] 한국에자이(대표 고홍병)는 ‘렌비마®캡슐(성분명 렌바티닙메실산염)’이 10월 1일부터 ‘절제불가능한 진행성 간세포성암’의 1차 치료제로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 적용기준에 따라, 렌비마는 수술 또는 국소치료가 불가능한 진행성 간세포성암 환자로 ▲stageⅢ 이상, ▲Child-Pugh class A, ▲ECOG 수행능력평가 0-1을 모두 만족하는 경우 단독요법으로 1차에서 급여가 인정된다.

렌비마는 기존에 한 가지 치료제 밖에 없었던 진행성 간세포성암 1차 치료에 있어 10년만에 등장한 새로운 1차 치료옵션이다. 대규모 3상 임상연구를 통해 기존 치료제인 소라페닙 대비 무진행 생존기간 등에서 개선된 치료효과를 보였다는 점에서 , 이번 렌비마 급여 적용이 해당 환자들에게 유용한 새 치료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렌비마는 유럽간학회(EASL), 미국간학회(AASLD), 유럽종양학회(ESMO) 등의 여러 해외 가이드라인에서 절제 불가능한 간세포성암의 1차 치료제로 소라페닙과 함께 가장 높은 수준으로 권고되고 있다 , , . 이 같은 국제적 진료 가이드라인 수재내역 및 소라페닙 대비 렌비마의 임상적 유효성을 확인한 3상 임상연구(REFLECT study2) 등이 이번 급여 적용 배경으로 꼽힌다.

진행성 단계에서 이전 치료를 받지 않은 수술이 불가능한 간세포성암 환자 954명을 대상으로 소라페닙과의 임상적 효능을 비교한 3상 임상 연구 ‘REFLECT’ 결과, 1차 평가항목인 전체생존기간(OS)이 렌비마 투여군(이하 렌비마군)은 13.6개월로, 소라페닙 투여군(이하 소라페닙군)의 12.3개월 대비 비열등함이 확인됐다

OS외의 2차 평가항목인 무진행 생존기간(PFS, 7.4개월 vs 3.7개월) , 질병 진행까지의 시간(TTP, 8.9개월 vs 3.7개월) , 객관적 반응률(ORR, 24.1% vs 9.2%) 은 모두 렌비마군이 소라페닙군 대비 2배 이상의 유의한 개선을 보였다. 특히 mRECIST(Modified Response Evaluation Criteria in Solid Tumors)에 의한 독립적 평가 집단의 검토 시, 렌비마군의 ORR은 40.6%로, 소라페닙군 12.4% 대비 약 3배 높았다.

간세포성암 환자의 OS 개선에 악영향을 미치는8 간암 종양 표지자(AFP, α-fetoprotein)수치 보정 결과에서는 OS 역시 소라페닙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을 보였다.

한국에자이 고홍병 대표는 “렌비마는 오랫동안 치료옵션이 부족했던 간세포성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옵션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등장 자체로도 의미가 있다. 이번 보험급여 적용으로 환자들이 새 치료옵션 사용에 대한 부담을 덜고 렌비마의 우수한 치료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한국에자이는 앞으로도 치료옵션 확보가 절실한 질환의 치료제 개발 및 접근성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간세포성암은 대부분 초기단계에서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진단 시 절반 이상의 환자가 3~4기의 높은 단계의 병기로 발견된다. 간세포성암 3~4기 환자의 5년 생존율은 5~25% 이며, 중앙생존기간은 6개월 미만에 불과7,8해 항암효과가 뛰어난 새 치료옵션이 필요했다.

렌비마는 에자이가 자체 개발한 경구용 표적항암제로, 혈관내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VEGFR) 1-3 및 섬유아세포증식인자수용체(FGFR) 1-4, 혈소판유래성장인자수용체(PDGFR-α), RET유전자, KIT유전자를 동시에 억제하는 최초의 Type V다중키나아제 억제제(tyrosine kinase inhibitor)다. VEGFR에 작용하는 일반적인 항 혈관신생 표적치료제들과 달리 VEGFR과 FGFR을 동시에 억제하기 때문에 매우 효과적인 항암효과를 낸다 . 현재 한국,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진행성 분화 갑상선암 및 간세포성암 1차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부광약품 매출 1,614억원 ...
휴온스, 주당 550원 현금배...
3일까지 품목허가신고 藥 7...
동화약품, 상처치료제 후시...
대웅제약, 암환자 맞춤형 ...
다음기사 : 대웅제약, ‘누시바’ 유럽 판매 허가 획득 (2019-10-02 07:47:10)
이전기사 : 한국다케다, 세계 고셔의 날 맞아 ‘특별한 응원’ 이벤트 진행 (2019-10-01 17:56:52)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논문) mRNA-Driven Generation of Transgene-Fre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