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을지대병원, 환추 골절 '새로운 치료 기준' 제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1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7 13:49:35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9월25일 11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을지대병원, 환추 골절 '새로운 치료 기준' 제시
김환정 교수, 초기에 빠른 수술적 고정이 '기존치료법서 드러난 문제' 해결

환추 골절, 드문 유병률로 그동안 '명확한 치료 기준' 없었다

[보건타임즈] 을지대병원이 경추 1번(첫번째 목뼈) 환추 골절 환자에 대한 새로운 치료 기준을 제시했다.

을지대병원 정형외과 김환정 교수(사진)팀은 환추 바깥쪽(외측괴. Lateral mass) 부분이 수직으로 부러진 시상분리골절 환자 26명을 상대로 3개월 동안 보존적 치료를 시도한 뒤 12개월부터 최장 47개월까지의 치료 경과를 비교한 결과 환추-후두 간의 초기에 빠른 수술 고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기존 치료법은 환추골절의 경우 안정골절로 인식돼 수술보다는 보존적 치료를 우선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인대 손상까지 있는 환자는 기존 치료법의 보존적 치료 기간에도 골절 부위가 더 벌어지거나 골유합이 원활히 이뤄지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다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또 장기 관찰한 결과 심하면 목이 비틀어지는 등 부정정렬까지도 발생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인대 손상이 없다면 보존적 치료를 고려해볼 수 있으나, 그렇지 않을 땐 보존적 치료를 이유로 제때 수술하지 않으면 환추-후두 간 재건술 등 대수술이 필요할 상황이 돼 초기에 빠른 수술적 고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환추 골절은 드문 유병률로 그동안 명확한 치료 기준이 없었다.

이 SCI 연구논문은 '환추 단측 외측괴 시상분리골절에서 횡환추 인대 손상을 예측하는 방사선학적 기준(Radiologic criteria to predict injury of the transverse atlantal ligament in unilateral sagittal split fractures of the C1 lateral mass)'이란 제목으로 'Medicine'에 발표됐다.
이와 함께 '환추 단측 외측괴 시상분리골절에서 보존적 치료의 임상적과 방사선학적 치료 결과(Clinical and radiological outcomes of conservative treatment for unilateral sagittal split fractures of C1 lateral mass)'라는 제목으로 'Acta Orthopaedica et Traumatologica Turcica(AOTT)'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코점막 이식, 심한 안구건...
머크 세로노 회장, 삼성서...
이화의료원, 국제 암 엑스...
월경 불규칙 여성, 지방간 ...
부산대병원, 몽골 MOU 체결
다음기사 : 한양대구리병원, 오재원 교수 '필하모니아의 사계Ⅳ' 출간 (2019-09-25 11:35:15)
이전기사 : 이대서울, 국내 최초 다빈치 SP 로봇 인공방광 수술 성공 (2019-09-25 07:57:48)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논문) mRNA-Driven Generation of Transgene-Free...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