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메디파트너, AI기반 덴탈 영상판독 ‘덴티봇’ 론칭‥판독속도 10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9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6:47:33
뉴스홈 > 의료기기
2019년09월18일 18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메디파트너, AI기반 덴탈 영상판독 ‘덴티봇’ 론칭‥판독속도 10배↑
향후 턱뼈의 이상소견, 악성종양 등 판독 영역 확대

대량의 파노라마영상 신속하게 1차 감별‥딥러닝 기반 정확도 높여
“특허출원, 논문 투고 등 계획‥국내외 진출 적극 추진할 것”

[보건타임즈] 메디파트너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의 영상판독 로봇을 선보였다.

메디파트너생명공학의 모회사 메디파트너(대표이사 김종민)는 치과용 덴탈 영상판독 인공지능(AI) 기술 ‘덴티봇’ 론칭 기념식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달 개발을 완료한 ‘덴티봇’은 의사가 판독하기 어려운 대량의 파노라마영상을 신속하게 1차 감별하는 딥러닝 기반의 의료용 인공지능 기술이다.

17일 열린 행사에는 김종민 대표를 비롯한 메디파트너 인공지능융합연구소장 정호걸 교수, 덴티봇 공동개발에 참여한 김동현 선임연구원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덴티봇은 딥러닝 기반의 기술로 영상 데이터가 쌓이면 판독 정확도가 향상된다. 김동현 선임연구원은 “영상 데이터가 누적되면 덴티봇은 딥러닝을 통해 학습하고 정확도를 높인다”며 “현재 덴티봇이 이상병변을 판별할 수 있는 턱관절과 골다공증 질환뿐만 아니라 향후 악성종양을 포함한 타 질환의 영상도 확보해 판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덴티봇의 상용화로 치과 의료진단의 속도와 정확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호걸 교수는 “덴티봇은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판독한 파노라마, 콘빔CT 등의 데이터를 학습한 후 46단계를 거쳐 이상소견을 1차로 걸러주는 역할을 한다”며 “전문의가 이상소견이 없는 영상까지 모두 봐야하는 상황을 해소해 하루 판독 가능 수가 약 200개에서 2,000개 이상으로 늘어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파트너 김종민 대표는 “자사는 덴티봇의 특허 출원과 SCI급 논문 투고도 계획하고 있다”며 “앞으로 덴티봇은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휴온스, '점안액 저점도 기...
지엔 리사운드보청기, ‘스...
LG화학, '이브아르'와 함께...
에이티젠, 녹십자랩셀과 NK...
에이티젠, 印尼서 3억5천만...
다음기사 : 의료기기 맞춤형 허가 지원 '제품화 성공률' 높였다 (2019-09-25 11:08:56)
이전기사 :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기업 뷰노 ‘KCR 2019’ 참가 (2019-09-17 17:51:43)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Importance of androgen-depriv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