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립암센터 파업 5일째‥암환자와 국민에 사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22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9-22 09:54:48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9년09월10일 13시2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립암센터 파업 5일째‥암환자와 국민에 사죄

사진) 왼쪽부타 손대경 헬스케어플랫폼센터장, 이광미 간호본부장, 박상재 연구소장, 정재성 사무국장, 이은숙 원장, 정진수 부속병원장, 이찬화 진료부원장, 김대용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공선영 혁신전략실장, 이진수 인사관리팀장

[보건타임즈] 국립암센터 이은숙 원장과 임직원들이 5일째 파업과 관련 암 환자와 국민에 머리숙여 사과했다.

이은숙 원장은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은 공공기관으로서 정부 가이드라인을 넘어선 인건비 상향이 불가능해 노조와 임금협상 조정안에 합의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제가 되고 있는 시간외수당을 별도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정부에 간곡히 요청하고 있다"며 "이 부분은 끝까지 노력해서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조와 적극적인 협상으로 현 상황을 신속 종결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직원분들은 암환자들의 눈물과 고통을 외면말고 하루빨리 현장으로 복귀해 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  

<암환자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립니다>

환자분들을 옆에 두고 국립암센터 파업이 5일째 지속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져 암환자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합니다.
국립암센터 임직원 일동은 참담한 심정으로 환자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은 공공기관으로서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넘어선 인건비 상향이 불가하기에,
노동조합과의 임금협상조정안에 합의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제반 사정을 정부에 호소했고, 올해 문제가 되는 시간외수당을 별도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지금 이 순간에도 간곡히 요청드리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제가 끝까지 노력해서 반드시 해결하도록 하겠습니다.

노조와 적극적인 협상을 통해서 지금의 이 상황이 신속히 종결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직원 여러분께도 다시 한번 호소드립니다.
암환자분들의 눈물과 고통을 부디 외면하지 마시고, 하루빨리 현장으로 복귀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 사태로 인해 이중으로 고통받고 있는 암환자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2019. 9. 10.
국립암센터 원장 및 임직원 일동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건강보험 일산병원, 건강강...
방사선비상진료네트워크 총...
북부병원, 진료시간 늘려 ...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
부민병원, 마취 시 '통증 ...
다음기사 : 국립중앙의료원, 자살예방 우수기관 선정‥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2019-09-11 11:45:55)
이전기사 : 강서 미즈메디병원, 한국관광공사 주최 필리핀 협회 초청 팸투어 '성료' (2019-09-09 12:03:52)
스트레스, 운...
스트레스, 운동 ...
서울의료원, 만성...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5년간 수면장애 환자수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