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백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45병상 추가 오픈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12:23:32
뉴스홈 > people+ > 개원 개업
2019년08월13일 19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백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45병상 추가 오픈
6, 7층 합쳐 '총 98병상'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운영

[보건타임즈] 인제대 서울백병원(원장 홍성우)이 본관 6층 45병상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추가, 확대하면서 12일 오픈했다.(사진 왼쪽부터 백기영 사무국장, 심정선 간호과장, 정재면 부원장, 홍성우 원장, 염호기 교수, 김유선 기획실장, 윤병호 교수, 홍명희 간호부장)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 인력이 병동 환경 개선과 환자 안전 관리 등을 입원환자들에게 24시간 전문적인 간호와 간병 서비스를 하는 제도다.

서울백병원은 이미 2017년 11월부터 본관 7층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운영 중이다.
이번 6층 병동의 추가로 1인실 4개, 3인실 3개, 4인실 20개, 5인실 1개 등 총 98병상을 운영하게 됐다.

서울백병원은 4월부터 7월 말까지 약 4개월간 6층 전체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병실마다 최신식 냉·난방기와 화장실, 샤워실을 설치했으며, 휠체어와 전동침대를 구비했다.
또 환자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해 출입 통제 시스템과 환자 이동 보조 안전바 등을 갖췄다.

이들 병동을 책임지는 심정선 수간호사는 "환자 회복에 필요한 전문 간호와 개인위생, 식사보조, 체위변경 등 기본 간호까지 환자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홍성우 원장은 "정부의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10만 병상 확대 계획에 함께 함으로써 서울백병원의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확대 운영하게 됐다"며 "보호자나 간병인이 환자 곁에 머물지 않아도 간호 인력이 입원환자를 직접 돌보며 병원의 책임 아래 환자의 치료와 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개소식엔 홍성우 원장, 정재면 부원장, 염호기 교수, 김유선 교수, 윤병호 교수, 백기영 사무국장, 홍명희 간호부장, 심정선 간호과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개원 개업섹션 목록으로
순천향대 부천병원 ‘신생...
대한심부전학회, 공식 출범...
대한척추외과학회 ‘경인지...
순천향대 부천병원, '수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
다음기사 : 대개대병원, 하바롭스크에 '아마레 의뢰센터' 오픈 (2019-08-14 11:56:54)
이전기사 : 건국대병원, 고령사회 맞춰 '종합 의료 보건 연구'에 나선다 (2019-08-01 10:16:41)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논문) Toll-like receptor mediated inflamm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