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간협, 간호조무사협회에 국민 호도 행위 중단 강력 재 촉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12:23:32
뉴스홈 > 기관/단체 > 간호협회
2019년08월12일 11시2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협, 간호조무사협회에 국민 호도 행위 중단 강력 재 촉구
“간호인력 발전 위해 함께 상생방안 고민 단체로 거듭나야”

[보건타임즈] 대한간호협회는 12일 논평을 내고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의 국민 호도 행위 중단을 강력히 재 촉구했다.

간협은  “간호조무사는 의사 및 간호사의 진료업무, 간호업무를 보조하는 것은 의료법에 명시된 역할”이라며 “이를 근거로 간호협회는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는 업무상 보조관계에 놓여 있으며, 이는 보건의료면허·자격체계에 따른 엄연한 역할의 차이임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간호조무사협회는 최근 두 차례 논평에서 간호협회가 간호조무사를 차별하고 신분상 종속관계로 두려한다면서 아무런 근거도 없이 지극히 자의적인 해석으로 ‘봉건적 신분제 계급의식’, ‘간호조무사에 대한 지독한 차별의식’ 등을 운운하며 간호협회가 마치 갑질이나 하는 시대착오적인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렇게 간호조무사협회가 간호협회를 봉건적 신분제 계급의식에 사로잡혀 있는 기관쯤으로 매도하는 저의가 무엇인지, 이러한 비방이야말로 간호조무사협회가 간호협회에 대한 지독한 편견과 미움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것 방증이 아닌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간호조무사협회는 법정단체를 자신들에게만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은 명백한 차별이며, 회원의 권익을 위한 당연한 권리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의료법에서 의료인에게 법정 중앙회를 만들도록 한 것은 의료인들의 국민보건에 대한 의무를 강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간호조무사협회는 의료법의 취지와는 상관이 없는 회원 권익증진을 위해서라는 명분으로 간호계를 대변하는 간호협회가 이미 존재함에도 또 다른 법정간호단체를 만들어 간호계를 분열시키려 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간호계의 발전과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단체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논평]

간호조무사협회의 국민 호도 행위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
간호인력 발전을 위해 함께 상생방안을 고민하는 단체로 거듭나길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최근 두 차례 논평을 내고 “간호협회가 억지 주장하는 근저에는 봉건적 신분제 계급의식과 간호조무사에 대한 지독한 차별의식이 깔려 있기 때문”이라며 “간호조무사에 대한 비하와 차별의식을 버리고 간호업무를 함께 수행하는 간호인력으로 인정하고 존중하는 태도를 갖추길 바란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한 수차례의 보도자료를 통하여 간호조무사의 법정단체화 필요성으로 “국민건강 증진의 최일선에서 역할을 수행해온 간호조무사의 권익보호와 차별해소”를 든바 있다.

간호조무사는 의사 및 간호사의 진료업무, 간호업무를 보조하는 것은 의료법에 명시된 역할이다. 이를 근거로 간호협회는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는 업무상 보조관계에 놓여 있으며, 이는 보건의료면허·자격체계에 따른 엄연한 역할의 차이임을 지적했다. 이를 두고 간호조무사협회는 간호협회가 간호조무사를 차별하고 신분상 종속관계로 두려한다면서 아무런 근거도 없이 지극히 자의적인 해석으로 “봉건적 신분제 계급의식” “간호조무사에 대한 지독한 차별의식” 등을 운운하며 간호협회가 마치 갑질이나 하는 시대착오적인 부도덕한 집단으로 매도하고 있다.

이렇게 간호조무사협회가 간호협회를 봉건적 신분제 계급의식에 사로잡혀 있는 기관쯤으로 매도하는 저의가 무엇인가? 이러한 비방이야말로 간호조무사협회가 간호협회에 대한 지독한 편견과 미움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것 방증이 아닌가 묻고 싶다.

뿐만 아니라 간호조무사협회는 법정단체를 자신들에게만 허용하지 않고 있는 것은 명백한 차별이며, 회원의 권익을 위한 당연한 권리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의료법에서 의료인에게 법정 중앙회를 만들도록 한 것은 의료인들의 국민보건에 대한 의무를 강제하기 위한 것이다. 그럼에도 간호조무사협회는 의료법의 취지와는 상관이 없는 회원 권익증진을 위해서라는 명분으로 간호계를 대변하는 간호협회가 이미 존재함에도 또 다른 법정간호단체를 만들어 간호계를 분열시키려 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간호협회는 간호조무사협회에 엄중히 묻고 싶다.
간호조무사나 간호사는 간호라는 동일직군에 속한 사람들인데도 서로 다른 단체에 소속되어 상호반목하고 끊임없이 갈등을 생성해 내는 것이 국민보건 향상은 물론 간호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생각하는가? 간호계의 분열을 통하여 얻을 수 있는 실익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간호조무사협회의 올바른 판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며, 간호계의 발전과 국민건강증진을 위하여 상생할 수 있는 방암을 함께 고민하는 단체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2019. 8. 12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호협회섹션 목록으로
간협 중앙간호봉사단 성북...
간협 김옥수 회장, ‘간호...
간협 회장선거 '김옥수 현 ...
간협, 적십자사에 네팔돕기...
간협, 제1,2기 KNA 대학생 ...
이전기사 : 간협, 중병협에 "간호인력 처한 현 상황 엄중히 인식" (2019-08-08 18:51:14)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논문) Toll-like receptor mediated inflamm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