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조직개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8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6:47:33
뉴스홈 > 클릭!핫이슈
2019년07월23일 19시3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 조직개편
'기존 8팀 1실 체계→총 7팀 2실 1단(TFT) 체계' 전환

정기현 원장 "국민의 건강과 안전 책임지는 국가 응급의료체계 중심기관이 목표"
 
[보건타임즈]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신임 문성우 센터장 부임과 함께 국가 응급의료체계의 중심기관으로서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조직개편은 대한민국 미래응급의료체계를 향한 비전을 중심으로 故 윤한덕 센터장 이후 중앙응급의료센터의 본격적인 새 출발을 알리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기존 8팀 1실 체계에서 총 7팀 2실 1단(TFT) 체계로 바뀐다.
이번 조직개편은 새 미래 비전 실행과 부서 간 통합, 조정을 목표로 '미래응급의료연구실'과 '응급의료균형발전추진단'을 신설하는 내용을 포함한다.<아래 중앙응급의료센터 개편 조직도>

새로 개설된 미래응급의료연구실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응급의료체계를 진단,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미래를 선제적으로 예측해 국가응급의료체계를 개선하는 업무를 추진한다.

미래응급의료연구실은 변화하는 환경을 분석하는 것은 물론 국민의 필요에 대응하는 응급의료 정책을 기획하는 중앙응급센터 내의 '씽크 탱크(think tank)'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응급의료균형발전추진단'은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수립한 2018~2022년 응급의료기본계획에 의거 꾸려졌다.
'응급의료균형발전추진단'은 지역 완결형 응급의료 네트워크를 구축, 응급의료의 지역화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문성우 신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故윤한덕 센터장이 바라던 '응급환자가 언제 어디서나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궁극적으로는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국민의 입장에서 정책을 기획, 명실상부한 국가응급의료 체계의 컨트롤 타워로써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클릭!핫이슈섹션 목록으로
식약처 '의약품 불법유통 ...
작년 과잉처방약비 303억 ...
내년 8월 ‘감기藥 슈퍼 판...
속보) 계란 투척에 경 회장...
세브란스, 용인동백 시대 ...
다음기사 : 식약처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OECD 공공분야 혁신사례에 선정 (2019-08-08 17:18:58)
이전기사 : 국민권익위·복지부·건보공단 합동 '사무장병원 정보 접수' (2019-07-18 19:41:34)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Importance of androgen-depriv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