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간무협, 10월 23일 국회 앞에서 ‘1만 간호조무사 연가투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1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1 07:52:43
뉴스홈 > 기관/단체 > 간무협
2019년07월23일 08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간무협, 10월 23일 국회 앞에서 ‘1만 간호조무사 연가투쟁’
"75만 간호조무사 자존심 걸고 사즉생의 각오로 싸울 것"

간호조무사 권리회복 위해 국회의 결단 촉구

[보건타임즈]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가 오는 10월 23일 국회 앞에서 1만 간호조무사 연가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간무협은 7월 20일 긴급이사회를 개최해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간호조무사 중앙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을 또다시 ‘추후 재논의’로 연기한 것과 관련한 향후 투쟁계획을 의결했다.

간무협은 '간호조무사 중앙회 법정단체 관철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홍옥녀)' 체제로 전환하고, 올해 정기국회 회기 중인 10월 23일 국회 앞에서 1만 명의 간호조무사가 참여하는 연가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8월 중 전국 시군구분회와 병원간호조무사회에서 회원 총회를 개최하여 회원들의 결의를 모아내고, 9월 중 전국 간호조무사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참여하는 집단 연가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

간무협은 또 연가투쟁에 앞서 8월과 9월 중 ‘전국 간호조무사 대표자 결의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홍옥녀 회장은 “중앙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 통과는 간호조무사 직종의 사활이 걸린 문제”라며 “75만 간호조무사의 자존심을 걸고 사즉생의 각오로 연가투쟁을 성공시키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아울러 국회를 향해서도 “보건복지부도 필요성을 공식 인정하고 대안을 제출한 만큼, 국회가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책임감을 가지고 통과시켜 주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간무협섹션 목록으로
간무협, 45주년 창립 성황 ...
간무협, 간호조무사 대상 ...
서울시간호조무사회 곽지연...
간무협, "장기요양보험제도...
간무협, 경기 시화병원과 ...
다음기사 : 간무협 홍옥녀 회장, 국회 앞 피켓 1인 시위 시작 (2019-07-24 16:10:17)
이전기사 : 간호조무사 정치세력화 시동, 2020 총선 대책본부 출범 (2019-07-15 20:04:57)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논문) Toll-like receptor mediated inflamm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