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종근당, '인니 항암제 공장 준공' 글로벌 진출 가속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4 17:01:51
뉴스홈 > 제약 > 제조/수입/수출
2019년07월10일 09시1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종근당, '인니 항암제 공장 준공' 글로벌 진출 가속화
'현지 GMP와 할랄 인증' 획득‥올 하반기 상용화 '생산 시작'

인니 교두보로 '아시아, 중동, 북아프리카, 유럽 시장' 진출

[보건타임즈] 종근당(대표 김영주)이 인도네시아에 항암제 공장을 준공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사진 CKD-OTTO 항암제 공장, 아래 좌측사진 오른쪽부터 CKD-OTTO 백인현 대표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우측 사진 앞줄 왼쪽부터 CKD-OTTO 백인현 대표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뒷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종근당 김영주 대표이사)

종근당은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합작법인 'CKD-OTTO'사의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엔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Nila Farid Moeloek)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페니 루키토(Penny Lukito) 식약처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과 김영주 사장, 인도네시아 합작사인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Jimmy Sudharta) 회장 및 인도네시아 제약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종근당은 2015년 9월 인도네시아 제약사 오토사와 합작법인 CKD-OTTO를 설립했다.
2016년 7월 자카르타에서 50㎞ 거리에 위치한 치카랑 산업단지(Cikarang Industrial Estate)에 항암제 생산 공장을 착공,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GMP 승인을 획득했다.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 울레마협의회(MUI, Majelis Ulama Indonesia)로부터 할랄(HALAL) 인증을 받아 인도네시아 최초 할랄 인증 항암제 공장으로 준공했다.

CKD-OTTO 항암제 공장은 3천만 달러를 투자해 연면적 12,588㎡ 규모의 지상 2층 건물로 건립됐다.
여기에 EU-GMP 수준의 시설을 갖췄으며 연간 약 160만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다.
현재 종근당의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 시험생산을 완료했으며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과 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주요 항암제의 품목허가를 추가로 받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상업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인도네시아를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선택한 것은 현지 의약품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눈여겨 봐왔기 때문이라는 게 종근당의 설명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수가 약 2억 7천만 명에 이르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이다.
제약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약 8조 원에서 2023년 약 13조 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하지만 인도네시아에서 의약품을 유통, 판매하려면 생산설비를 갖춘 현지 회사와 협력해야 하며, 5년 이내에 생산하는 의약품의 기술 이전을 통해 현지에서 제조할 수 있도록 서면 승인을 얻어야 하는 등 진입 장벽이 높다.

종근당은 자국에 생산설비를 갖춰야 시장 진입을 허용한다는 인도네시아 법령에 따라 생산시설의 현지화 전략을 추진했다.
인도네시아의 항암제 시장은 약 2,300억 원 규모로 연평균 38% 이상 성장하고 있지만 항암제 주사제 시설은 공정 난이도가 높아 현지 생산업체도 많지 않다는 점에 주목,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에서 1,300억 원 규모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세포독성 항암제 시장을 타깃으로 삼아 종근당의 연구개발 기술로 개발한 항암제를 인도네시아 시장에 공급하게 된다.

종근당은 할랄 인증까지 획득한 항암제 공장을 향후 20억 인구에 달하는 이슬람 국가들을 비롯해 아세안경제공동체(AEC)로 진출할 수 있는 거점으로 삼을 전략이다.
향후엔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삼아 북아프리카와 유럽까지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종근당 이장한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기회의 시장”이라며 “항암제 공장이 상업생산을 시작하는 올해를 종근당의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아 세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은 “CKD-OTTO 항암제 공장을 통해 인도네시아에 고품질의 의약품을 보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CKD-OTTO 사가 인도네시아 제약산업의 발전과 더 나아가 의약품 수출을 통한 인도네시아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조/수입/수출섹션 목록으로
부광약품, 개량신약 '덱시...
니코스탑, 올해 상반기 시...
TNT 코리아, 생명공학관련 ...
바이엘 , 국내서 다발성 경...
일동제약, 칼시트리올 생산...
다음기사 : 광동제약, 여성 성욕 장애 치료제 '바이리시' 2022년 국내 시판 (2019-07-15 15:41:07)
이전기사 : 한미약품 '히알루마', 美 전역서 판매 시작 (2019-06-19 12:00:43)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논문) Adult Cancer Survivors’ Patterns of Smoking...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