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TAVI 승인기관'에 지정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6 14:42:58
뉴스홈 > 의료 > 인증승인지정
2019년07월09일 16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TAVI 승인기관'에 지정
최고난도 심혈관시술 '경피적 대동맥판막삽입' 시술

[보건타임즈]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병원장 김용남 신부)이 최고난도 심혈관 시술로 꼽히는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TAVI) 승인기관에 지정됐다.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은 70세 이상 고령이나 수술 위험성이 높은 중증 대동맥 판막 협착 환자의 대퇴 동맥을 통해 인공 심장판막을 갈아 끼우는 최신 치료법이다.

이 시술은 개복처럼 가슴을 열지 않은데다 심혈관 중재시술 중 난이도가 가장 높다.
이 시술은 심장내과, 흉부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등 전문 의료진, 시설, 장비 등에 대한 요건을 충족해야만 보건복지부의 승인을 받아야 시행할 수 있다.

대전성모병원은 이러한 요건을 모두 충족시켜 심장질환 치료 분야에서 앞장서는 계기를 마련했다.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의 시술 시간은 1~2시간으로 짧은 데다 입원 기간은 3~5일로 시술 후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으며 통증이 적은 장점이 있다.
이 시술은 고령 환자의 수술 부담을 낮추는 것은 물론 치료의 성공률을 높이는 데 효과적이다.

대동맥 판막 협착증은 나이가 들면서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에 있는 대동맥판막이 딱딱해지며 좁아지는 질환이다.
증상으로는 호흡곤란, 흉통, 실신 등이 있으며 중증이 되면 대부분 2년 안에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박만원 심장내과장은 "현재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의 적응증은 고령 등의 이유로 수술적 판막 삽입술을 시행하기 위험한 수술 고위험군 환자에게만 적용되고 있지만 향후 중등도와 저위험군 환자에게로 적응증이 확대될 전망"이라며 "수술치료와 함께 대동맥 판막 협착 환자의 치료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998년 대전·충청권 최초로 심혈관센터를 문을 연 대전성모병원은 중재시술(협심증, 심근경색, 말초동맥혈관 질환, 구조적 심장질환 시술) 전문의, 심장 영상, 심부전, 심장판막 질환 전문의, 부정맥 전문의 등 분야별 의료진이 365일 24시간 응급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 2013년 지역 최초로 경피적 대동맥 판막 삽입술(TAVI)을 성공한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인증승인지정섹션 목록으로
인하대병원, 인천 '외국인...
인천의료원, 혈액투석 적정...
서울시 서남병원 완화의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국제...
인하대병원 ‘2주기 보건복...
다음기사 : 서울성모병원, '민간재해예방기관 평가 우수기관' 획득 (2019-07-11 16:50:09)
이전기사 : 이달 7월부터 '2주기 인증 요양병원' 중간 현장조사 (2019-07-08 14:33:22)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식약처, 전문성 갖춘 '의사·...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논문) Prevalence and incidence of neuromyelitis...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