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식약처, 의료기기 '부작용, 재심사 안전관리' 개선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19:18:27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07월05일 12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의료기기 '부작용, 재심사 안전관리' 개선
소비자가 의료기기 사용하다 발생하는 '이상사례 신고토록' 활성화

5일 '의료기기 부작용 등 안전성 정보 규정와 재심사 규정' 개정

[보건타임즈] 소비자가 의료기기를 사용하다 발생하는 이상사례를 신고토록 활성화하거나 재심사 대상 의료기기의 시판 후 조사조사에 필요한 환자 수를 다르게 정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을 주요내용으로 의료기기 부작용 등 안전성 정보 규정과 재심사규정」 일부를 5일 개정한다고 밝혔다.

이중 부작용 규정의 주요 내용은 ▲ 안내문 통지 보고 절차와 방법 신설  ▲ 소비자 이상사례 신고 서식 정비 등이다.

이번에 의료기기 안내문 통지 절차와 방법을 명확히 하기 위해 안내문 보고서를 신설했으며 소비자들의 의료기기 이상사례 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각 항목별 작성요령을 추가했다.

여기에 이상사례 신고사항을 신속하게 조치를 위해 소비자 이상사례 신고 서식을 개정했다.

재심사 규정의 주요 내용은 ▲ 시판 후 조사 환자 수의 조정 ▲ 문서 및 자료 등의 보존기간 현행화 등이다.

사용목적, 적용환자 등 의료기기의 특성에 따라 객관적이면서 타당한 근거자료를 제출, 이를 식약처장이 인정하면 시판 후 조사에 필요한 환자 수를 다르게 정할 수 있도록 조사 환자 수를 합리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바꿨다.

또 작년 12월 11일 신개발의료기기 등의 재심사(의료기기법」 제8조) 개정으로 자료보존 의무 법적근거가 마련돼 재심사 대상 의료기기의 부작용 기록 등 문서와 자료의 보존기간을 개정 전 재심사 완료일로부터 2년에서 재심사 신청일로부터 2년으로 변경했다.

자세한 사항은 식약처 홈피 → 법령·자료 → 법령정보 → 제개정고시 또는 법제처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손․팔 이식 '국가 관...
2주기 외국인환자 유치의료...
의협, 필수예접 국가지원사...
한국여성 출산율 1.2명…19...
의료기관, 교통사고 '나이...
다음기사 : 보건복지부-한의협, 비도덕 진료 예방 '전문가평가제' 시행 (2019-07-05 16:26:54)
이전기사 : 7월4일부터 '신의료기술평가-보험등재심사' 동시 처리 (2019-07-04 17:03:52)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 일정과 평가 기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