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영업허가·신고 시 '식품용수 종류 기재' 의무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2 19:25:14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07월04일 10시4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영업허가·신고 시 '식품용수 종류 기재' 의무화
식약처, 식품 안전관리 강화 위해 '지하수 등 사용하는 영업장' 미리 파악

4일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안' 입법예고

[보건타임즈] 앞으로 식중독 등 식품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도록 영업허가 또는 신고 시, 영업장에서 사용하는 수돗물, 지하수 등 식품용수의 종류를 의무적으로 기재하도록 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안을 4일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은 안전과 무관한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함과 함께 국민에게 제공되는 식품의 안전관리는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 영업허가 등 신청 시 식품용수 종류 기재 의무화 ▲ 제과점 빵류 판매 경로 확대 ▲ HACCP 정기교육 이수한 영업자의 위생교육 면제 ▲ 출입·검사 등 거부·방해·기피한 영업자에 대한 행정처분 기준 신설 등이다.

이 개정안에 따르면 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하수 등을 사용하는 영업장을 미리 파악해 둬야 하며 안전사고 등이 발생 시 신속히 조치할 수 있도록 영업허가 또는 신고 시, 영업장에서 사용하는 식품용수의 종류(수돗물, 지하수 등)를 반드시 기재하도록 했다.

또 소비자 요구 등을 반영해 다양한 식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뷔페 형태의 음식점 이외에 휴게음식점·일반음식점·집단급식소·위탁급식영업자도 제과점(식품접객업)에서 만든 빵류를 손님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확대했다.
다만, 소비자에게 안전한 식품이 제공될 수 있도록 당일 구매, 판매하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영업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식품위생 교육을 정기적으로 받아야 하는 영업자가 같은 해 HACCP 정기교육을 받았다면 이 업종에 대한 위생교육을 면제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관계 공무원의 출입·검사·수거와 압류·폐기를 거부·방해·기피한 영업자를 행정처분 할 수 있도록 1차 위반 시 영업정지 1개월, 2차는 영업정지 2개월, 3차 위반 시엔 영업정지 3개월의 처분기준을 신설함과 함께 규정만 적용할 수 있었던 것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 벌금으로 행정처분을 신속, 즉각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식약처는 앞으로 식품안전을 저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선 규제를 강화하는 한편 식품안전과는 무관한 절차적인 규제는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홈피→법령・자료→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KOTRA-한국정책금융공사, M...
내년 장기요양 종사자 '장...
7월 1일 '의료기기 허가-신...
의약품 ‘허가-약가평가’ ...
내년부터 ‘의약품부작용 ...
다음기사 : 난임부부 치료비 지원 '연령제한 폐지, 시술 횟수' 확대 (2019-07-04 16:49:39)
이전기사 : 15세 이하 아동·장애인 '의료급여 이용 절차' 개선 (2019-07-01 11:50:44)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OECD Health Statistics 2019 요약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