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여의도성모 박원명 교수 '임상신경정신약물학 제3판' 발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4 17:01:51
뉴스홈 > 새책
2019년07월02일 12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여의도성모 박원명 교수 '임상신경정신약물학 제3판' 발간
'새로 개발된 정신약물과 임상 최신 연구결과와 경향' 반영

[보건타임즈]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원명 교수(사진)가 최근 대한정신약물학회의 공식 교과서 '임상신경정신약물학(Textbook of Clinical Neuropsychopharmacology) 교과서 재개정판'을 발간했다.

이 책의 집필진으로는 대표저자에 박원명 교수를 비롯해 전국 주요 의과대학과 종합·전문병원 소속의 신경정신약물학 전문가 82명이 대거 참여했다.

이번에 발간된 3판은 지난 2014년에 발간된 2판이후 5년만에 발간한 것이다.
재개정판엔 새로 개발된 정신약물과 임상에서 나온 최신의 연구결과와 경향이 반영됐다.

이 책은 전체 12부, 총 57장으로 구성돼 있다.
이 책엔 신경정신약물학 기초 내용뿐 아니라 주요 정신질환의 약물치료와 직간접 적으로 연관된, 임상의가 반드시 알아야 할 핵심적인 내용을 담겼다.

이번 개정판은 최근 들어 정신질환의 병태생리 개념 변화와 임상에서 사용되는 정신약물의 기전과 적응증이 확장되면서 기존의 약물 적응증에 따른 구분이 무의미해져 가는 현 시점에 맞춰, 약물학적 영역(pharmacological domain)과 작용 기전(mode of action)에 초점을 맞춰 만들어졌다.

여기에 현재로서 가장 과학적이면서 합리적인 정신약물의 명명법으로 알려진 'Neuroscience based Nomenclature(NbN)'를 국내에서 첫 적용한 제3부 신경정신약물의 약리학과 특성이 게재돼 있다.

박 교수는 "2판 발간 이후 지난 5년 새 새로운 정신약물이 지속적으로 개발되는 것은 물론 치료지침이 수정돼 개정 작업이 필수적이었다."면서 "향후 대한정신약물학회는 신경정신약물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다양한 학술 작업을 통해 국내 정신의학 발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교수는 책임연구자로서 양극성장애 치료에 국내 사용 허가를 받은 5종류의 비전형 항정신병약물 각각의 다기관 임상연구를 모두 완료했다.

그는 지난 16년간 '한국형 양극성장애 약물치료 알고리듬 및 지침서(KMAP-BP)'을 매 4년마다 개정 출간했으며, 기분장애와 정신약물학 분야에서만 130여편의 SCI급 논문을 발표하는 등 국내 기분장애와 정신약물학 분야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그마프레스/국배판/776페이지/80,000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새책섹션 목록으로
엑셀 이용 표본수 산정 교...
위암 100문 100답, 복지부 ...
30년 안성형 노하우 집대성...
정준기 교수 ‘소소한 일상...
‘의료안전사고 상담원을 ...
다음기사 : 서울대병원 유형곤 교수 '유전성 망막질환 개정판' 출간 (2019-07-16 18:22:49)
이전기사 : '작년 국가 출하승인 애뉴얼 리포트' 국문과 영문판 발간 (2019-06-25 11:44:30)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논문) Adult Cancer Survivors’ Patterns of Smoking...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