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독, 세계 최초 경구용 파브리병 치료제 ‘갈라폴드’ 국내 출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2 19:25:14
뉴스홈 > 제약
2019년07월02일 11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독, 세계 최초 경구용 파브리병 치료제 ‘갈라폴드’ 국내 출시
새로운 치료 옵션 제공‥2일에 1번 1알을 복용하는 캡슐형 제제

[보건타임즈]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조정열)이 7월 1일 세계 최초 경구용 파브리병 치료제 ‘갈라폴드(Galafold, 주성분: 미갈라스타트 123mg)’를 국내 출시했다. 이번 갈라폴드 출시로 기존 주사제만 있던 파브리병 시장에 새로운 치료 옵션이 더해지게 됐다.

‘갈라폴드’는 순응변이(Amenable Mutation)를 가진 16세 이상 청소년 및 성인 파브리병 확진 환자에 사용 가능한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경구용 파브리병 치료제로, 1캡슐을 2일 1회 매번 같은 시간에 복용하면 된다.

미국 아미커스 테라퓨틱스(Amicus Therapeutics)가 개발해 2018년 10월 미국 FDA로부터 승인 받았으며 현재 미국과 유럽연합, 호주, 캐나다, 스위스, 이스라엘, 일본에서 출시됐다. 국내에서는 긴급도입이 필요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돼 2017년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를 받았으며 올해 3월 1일부터 보험급여된다.

파브리병은 알파 갈락토시다제 A(alpha-galactosidase A)라는 효소의 결핍으로 발생하는 희귀질환으로 국내 환자 수는 150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알파 갈락토시다제 A 효소가 결핍되면 당지질의 축적을 유발해 뇌, 심장, 신장 등 신체 내에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발병 후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심혈관질환, 뇌졸중, 신부전 등의 심각한 합병증이 발현될 뿐 아니라 심하면 조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갈라폴드’는 유전자 재조합술로 개발된 해당 효소를 체내에 주사하는 기존의 효소대체요법과 달리 환자 스스로 복용하는 캡슐형 제제이다. 순응변이를 가진 파브리병 환자의 체내에서 결핍된 알파 갈락토시다제 A 효소와 결합해 효소의 활성을 복원시키고 축적된 당지질을 분해한다.

‘갈라폴드’는 다양한 임상시험을 통해 파브리병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했다. 3상 임상인 FACET 연구에서 67명의 파브리병 환자를 대상으로 6개월간 추적해 비교 분석한 결과, 갈라폴드 복용군은 신장 모세 혈관 내 축적되는 당지질 수치가 유의적으로 감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그 중 순응변이를 가진 좌심실 비대를 동반한 11명의 환자를 장기 추적한 결과 심장 기능 측정 지표인 좌심실비대지수(LVMi)가 48개월 시점에 4명의 환자에서 평균 33.1g/m2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3상 임상인 ATTRACT 연구에서 57명의 파브리병 환자를 대상으로 12개월 이상 진행해오던 효소대체요법을 갈라폴드로 전환한 결과, 신장 기능 측정 지표인 사구체여과율(eGFR)의 연간 평균 변화율이 치료 18개월 동안 -0.40mL/min/1.73m2로 효소대체요법 유지군과 통계적으로 동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ATTRACT 연구에서도 효소대체요법 유지군에서는 좌심실비대지수가 18개월 동안 -2.0g/m2 감소한 반면, 갈라폴드 스위칭군에서는 좌심실비대지수가 -6.6g/m2로 유의하게 감소한 것이 확인됐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갈라폴드는 전 세계적으로 19년 만에 탄생한 파브리병의 새로운 치료 옵션이자 혁신적인 신약”이라며 “먹는 형태의 치료제라는 장점을 통해 기존 2주에 한 번씩 병원에 방문해 주사제를 맞아야 했던 순응변이를 가진 파브리병 환자들의 어려움을 줄이고 꾸준히 치료를 받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미커스 테라퓨틱스의 사이먼 조던(Simon Jordan) 국제 수석 부사장은 "한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에서도 순응변이가 있는 파브리병 환자들을 위한 또 다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갈라폴드는 파브리병을 위한 최초의 경구용 치료제이자 저분자화합물(small molecule) 형태의 약리학적 샤페론(pharmacological chaperone)이며, 순응변이를 가진 파브리병 환자의 알파 갈락토시다제 A 효소를 활성시키는 기전을 가진 유일한 경구용 파브리병 치료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24개국에서 800명 이상의 환자가 갈라폴드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앞으로 보다 많은 파브리병 환자가 이틀에 한 번 한 알을 복용하는 갈라폴드로 지속적인 치료를 받고 보다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제일헬스사이언스, “링클...
태전약품, 보육원 찾아 재...
동성제약, 스웨덴 바이오가...
JW신약, JW중외제약과 탈모...
유한양행 비타민 '메가트루...
다음기사 : GC녹십자의료재단, 37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2019-07-02 12:49:09)
이전기사 : 유한·한미 등 32개사 채용박람회 등록‥5일 1차 마감 (2019-07-02 11:31:45)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OECD Health Statistics 2019 요약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