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GC녹십자랩셀,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현황'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4 18:25:45
뉴스홈 > 제약 > 바이오의약품
2019년07월01일 16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GC녹십자랩셀,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현황' 공개
'자연살해(NK)세포' 활용한 차세대 세포치료제‥바이오신약 가능성 기대

[보건타임즈] GC녹십자랩셀이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현황을 공개, 관심을 끌었다.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2019(Global Bio Conference)’에서 개발중인 차세대 자연살해(NK, Natural Killer)세포치료제의 개발 현황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는 올해로 5회째를 맞았다.
이 행사는 바이오의약품 분야의 최신 개발 현황과 규제 동향 정보를 공유, 국내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이번 행사의 발표자로 나선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연구소장은 개발 중에 있는 NK세포치료제의 가치와 개발 현황 등을 소개했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다.

GC녹십자랩셀은 간암과 혈액암을 적응증으로 한 NK세포치료제 ‘MG4101’의 2상을 진행 중에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가장 상용화에 근접해있다고 평가 받고 있다.

또 암세포에만 인식, 살상율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는 CAR(Chimeric Antigen Receptor) 단백질을 NK세포에 발현시킨 CAR-NK유전자치료제 개발도 병행하고 있다.

최근엔 NK세포 대량생산과 동결 제형 기술을 기반으로 한 CAR-NK 기술과 HER2 표적 항체 기술을 융합해 위암을 적응증으로 한 CAR-NK유전자치료제의 비임상 시험을 개시하는 등 차세대 NK세포 분야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HER2 표적 항체 기술이란 위암과 유방암 세포에서 과발현되는 단백질 ‘HER2’에 대한 인식률을 높여 NK세포의 살상력을 더 높이는 기술을 말한다.

황 소장은 "GC녹십자랩셀은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독보적인 기술력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며 "기존 연구과제와 함께 NK세포를 활용한 후속연구도 활발히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바이오의약품섹션 목록으로
유전자재조합 약 ‘신규 임...
국산 바이오 약 ‘글로벌 ...
국산 '램시마주100㎎' 세계...
국산 첨단바이오의약품 임...
허가심사 ‘신속’ 사전·...
이전기사 : AZ, 한국 바이오헬스에 '약 6억 3천만 달러' 투자 (2019-06-17 09:48:01)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논문) A Machine Learning-Based Approach fo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