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경보제약, 유로앤텍과 '체외충격파 장비' 사업협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1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19:18:27
뉴스홈 > 의료기기
2019년07월01일 13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보제약, 유로앤텍과 '체외충격파 장비' 사업협력
지난달 27일 계약체결, 발기부전치료기 'IMPO88' 등 국내 판매와 수출

[보건타임즈] 경보제약이 국산 체외충격파 장비 전문 제조업체 유로앤텍과 발기부전치료기 'IMPO88'를 포함한 체외충격파 장비의 국내 판매와 수출 사업을 협력키로 계약을 체결했다.[사진 김태영 경보제약 대표이사(오른쪽)와 임승전 유로앤텍 대표이사(왼쪽)].

‘IMPO88’은 유로앤텍이 근골격계 통증치료용 체외충격파치료기(ESWT)를 개발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4월 출시한 발기부전(ED, Erectile Dysfunction) 충격파 치료기기다.

1일 경보제약(대표 김태영)에 따르면 2017년부터 2년간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과 고대 구로병원에서 임상을 통해 의료기기로서는 국내 최초로 발기부전 치료 효능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 받았다.

유로앤텍은 전세계적으로 유럽의 몇 안되는 회사만이 독점하는 체외충격파쇄석기 시장에서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의료기기로 시장을 넓혀 나가고 있다.

경보제약 안광진 영업본부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경보제약의 의료기기 사업이 더욱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승전 유로앤텍 대표는 "체외충격파치료기를 통한 발기부전 치료는 이미 해외에서 다양한 연구결과가 발표될 만큼 효과와 효능을 인정받고 있다"며, "유로앤텍의 우수한 제품과 경보제약의 영업력이 만나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종근당홀딩스의 가족회사 경보제약은 2018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의료기기 사업을 시작해 현재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5월 저선량 엑스레이 촬영기기 '마인(MINE)'을 우즈베키스탄에 5년 동안 약 4,800만달러 규모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2003년 설립된 유로앤텍은 체외에서 충격파 에너지를 만들어 신장이나 요로 안의 결석을 파쇄하는 장비 '체외충격파쇄석기' 전문업체다.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일렉트로 마그네틱(전자기파) 실린더 방식의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등 해외 7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료기기섹션 목록으로
7개의료기관과 함께 첨단 ...
국내 의료방사선종사자 '8...
성빈센트병원, 초고속 64채...
제9회 베트남호치민의료기...
메드트로닉 인슐린 펌프, ...
다음기사 : 휴온스메디케어, ‘산·학·연 Collabo R&D’ 국책과제 선정 (2019-07-03 08:52:48)
이전기사 : '3D 프린팅·맞춤형 의료기기 GMP 가이드라인 7종' 제정 (2019-06-28 14:59:56)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 일정과 평가 기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