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7월1일 치매 진단검사비 '8만→15만 원까지 증액' 지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2 19:25:14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06월28일 16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7월1일 치매 진단검사비 '8만→15만 원까지 증액' 지원
보건복지부, 본인부담금 증가에 '검사종류 선택 부담 해소차원' 조치

[보건타임즈] 내달 1일부터 치매 진단검사 비용지원의 상한액이 현행 8만 원에서 15만 원까지 늘린다.

이 조치는 치매국가책임제 내실화의 일환이다.
이로써 치매가 걱정되는 노인들은 치매안심센터(자료) 또는 의료기관에서 치매 진단검사를 받을 때 비용부담을 덜게 된다.
  

치매가 의심되는 노인은 3단계 검사를 통해 치매여부와 치매원인을 확인 후 본인에게 맞는 약물․비약물 치료를 받게 된다.(표 참조) 
➊단계는 먼저 선별검사를 통해 인지기능 저하 여부를 검사받을 수 있으며 널리 사용되는 MMSE-DS 선별검사 결과 인지저하로 분류된 노인은 ➋단계로 넘어가 진단검사를 통해 치매여부를 진단받게 된다.
이 때 정확한 진단검사를 위해 임상심리사 또는 전문적인 훈련을 받은 간호사가 인지저하 노인을 대상으로 신경인지검사를 수행 후, 신경인지검사결과를 기반으로 전문의가 대상자를 진찰 후 치매를 진단한다.

신경인지검사는 대상자의 기억력, 언어능력, 시공간 지각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치매 전문검사다.
우리나라에선 진단검사를 위한 신경인지검사로 CERAD-K(정신과), SNSBⅡ(신경과)를 널리 사용 중이다.
➌단계에선 치매로 진단받은 노인을 뇌 영상 검사(CT, MRI), 혈액검사 등 감별검사해 치매 원인을 확인할 수 있다.(아래 표 참조)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진단검사 비용 지원액의 상한을 15만 원으로 확대한 조치는 그간의 치매검사 비용 경감에도 불구, SNSBⅡ 검사로 받은 노인들은 치매안심센터에서 비용지원을 받아도 여전히 본인 부담금이 최대 7만 원까지 발생, 검사종류 선택에 따른 부담의 차이 해소해야 한다는 현장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온 것에 따른 조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내년 4월부터 '보육기, 고...
식약처, ‘식·약 허위성적...
'결핵 연 1회·잠복결핵감...
7월부터 'CT·MRI 품질관리...
보건복지부, 'C형간염 검사...
다음기사 : 15세 이하 아동·장애인 '의료급여 이용 절차' 개선 (2019-07-01 11:50:44)
이전기사 :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보상범위 '비급여'까지 확대 (2019-06-28 13:25:17)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OECD Health Statistics 2019 요약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