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씨제이헬스케어,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1천 억 원 투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18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19:18:27
뉴스홈 > 제약
2019년06월10일 18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씨제이헬스케어,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1천 억 원 투자
충북 오송에 1만평 규모 수액제 신공장 건설

한국콜마,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 투자 통해 스타 비즈니스 모델 강화

[보건타임즈] 한국콜마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대표 강석희)가 수액제 사업 강화를 위해 1천억 원을 투자해 신공장 건설에 나선다. 

이번 씨제이헬스케어의 신공장은 지난해 4월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의 첫 대규모 투자사업으로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위치한 오송공장 부지에 연면적 32,893㎡(약 1만 평) 규모로 지어진다.

수액제 신공장은 연간 5,500만개(Bag)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공장이 완공되면 씨제이헬스케어의 수액제 생산규모는 약 1억개(Bag)까지 늘어나게 된다.

1992년 세이프 플렉스 백(Safe flex bag/안전용기)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수액제 사업에 진출한 씨제이헬스케어는 기초수액제, 종합영양수액제(Total Parenteral Nutrition/TPN), 특수수액제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수액 신공장 건설은 씨제이헬스케어가 한국콜마의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사업 확장을 위해 진행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한국콜마는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를 통해 화장품, 제약, 건강기능성식품을 큰 축으로 하는 스타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씨제이헬스케어 변형원 상무는 “이번 신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 및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씨제이헬스케어의 수액 신공장은 2020년 완공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
노바티스의 골전이 치료제 ...
고용량 리피토, 저용량 대...
삼진제약, 창립 42주년 기...
바이엘 네비도, 갱년기 남...
다음기사 : 부광약품 ’타벡스겔’ 리뉴얼 출시·마케팅 강화 (2019-06-11 15:59:12)
이전기사 : 한국오츠카제약 '삼스카○R정' ADPKD에 보험급여 (2019-06-10 17:52:19)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 일정과 평가 기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