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허가 시 '세포・유전자치료제 유전자 계통 분석 결과 제출' 의무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15:52:54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06월07일 16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허가 시 '세포・유전자치료제 유전자 계통 분석 결과 제출' 의무화
식약처, '최초 개발 당시와 최종 생산 제품 간 일관성' 확인하기 위한 조치

7일 '생물학적 제제 등의 품목허가・심사 규정 개정안' 행정예고

[보건타임즈] 앞으로 세포・유전자치료제 허가 신청 시 유전학적 계통 분석(STR 등) 결과를 제출토록 의무화된다.

유전자치료제는 유전물질 발현에 영향을 주기 위해 투여하는 물질 또는 유전물질이 변형・도입된 세포를 포함하는 의약품이다.
STR(Short Tandom Repeat)은 DNA 비교‧분석 통해 같은 계통의 세포임을 확인하는 것을 말한다.

이 조치는 최근 사회문제로 떠올랐던 인보사케이주 사태를 통해 유전자치료제의 주성분 세포가 허가사항과 다른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최초 개발 당시와 최종 생산 제품의 일관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인보사케이주의 경우 주성분 세포가 허가받은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 세포로 확인된 바 있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생물학적제제 등의 품목허가․심사 규정 고시안을 행정예고 한다고 7일 밝혔다.

주요 개정사항은 ▲ 세포・유전자치료제의 세포은행 구축・운영과정에서 세포의 일관성을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계통 분석결과 제출 ▲ 첨부 용제가 있는 의약품은 제조방법에 용기의 규격 기재 ▲ 혈액제제 제조방법 기재 요령 제공 등이다.

세포 은행은 특성이 규명된 세포를 같은 조건에서 단일 배양해 얻은 균질한 세포 부유액을 여러 개의 용기에 나눠 저장해 놓은 것을 가리킨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세포・유전자치료제의 안전 확보를 바탕으로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품질이 확보된 안전한 의약품을 국민들에게 공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피 > 법령·자료 > 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8월 6일까지 식약처(바이오의약품정책과)에 제출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국민 건강 해치는 危害상품...
‘원격진료’ 추진‥연관된...
줄기세포 등 재생의료분야...
부실의대 차단‥‘학과폐쇄...
'위생용품 관리법' 4월19일...
다음기사 :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과 함량 표시' 의무화 (2019-06-11 10:07:44)
이전기사 : '의료인력확충, 의사-간호사, 의사-의료기사 간 업무 범위' 개선 (2019-06-07 09:42:10)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논문) Toll-like receptor mediated inflamm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