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고대안산병원, 늦잠 '당뇨병의 원인' 된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19:18:2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6월05일 15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대안산병원, 늦잠 '당뇨병의 원인' 된다
65세 이상 고령자, 이른 수면자에 비해 '당뇨병 발생 위험 2~4배 이상'

당뇨 없는 '40세~69세 총 3,689명' 코호트 약 12년간 추적, 관찰 결과
서지아 교수 "늦게 취침하는 습관 제2형 당뇨병 발병 높일수 있음 처음 증명"

[보건타임즈] 늦잠자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제2형 당뇨병이 발병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주목을 끈다.

고대 안산병원 내분비내과 서지아(사진), 김난희, 신철 교수 연구팀은 당뇨병이 없는 40세~69세 총 3,689명의 코호트를 약 1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습관적으로 새벽 1시 이후 잠이 드는 늦잠 자는 사람이 그렇치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 발병위험이 1.34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이거나, 기저에 인슐린 저항성이 높다든지, 인슐린 분비능력은 낮아 당뇨병 발생 위험이 높은 늦잠 수면자가 이른 수면자에 비해 당뇨병 발생 위험이 2~4배 이상 더욱 높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그간 수면 장애와 당뇨병 발생간 상관성에 대한 기존 연구들은 대부분 지나치게 짧거나 긴 수면시간 또는 불면증에서 당뇨병 발병 위험 증가에만 맞춰 좀더 의학적 근거와 가치가 있는 분석이 필요했었다.

이에 서 교수는 "이 연구 결과는 교대근무처럼 수면 주기가 극도로 바뀐 상황이 아니라 평소 습관적으로 늦게 취침하는 사람들의 수면시간이나 수면의 질과 상관없이 늦잠이 제2형 당뇨병발병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증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제2형 당뇨병은 체내에서 적절한 기능을 할 수 있는 충분한 인슐린의 양이 분비되지 않거나 세포가 인슐린에 반응하지 않는 인슐린 저항성으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12년간의 관찰 연구 기간 동안 늦잠 자는 사람이 일찍 취침한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생 기전인 인슐린 저항성이 더 많이 증가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서 교수는 "늦잠을 자제하면서 적당한 시간에 취침하는 것만으로 장년층의 당뇨병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을 뿐더러 특히 고령 당뇨병 고위험군의 경우 평소 늦게 수면을 취하는 습관을 꼭 피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서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빠진 젊은 연령대도 평소 늦게 취침하는 것이 당뇨병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는지, 아침형/저녁형 타입에 따라, 자발적/비자발적 수면 시작시간에 따라 위험의 차이가 있는지 등 좀더 깊이 있게 더욱 확장된 연구와 분석, 바람직한 수면패턴을 규명하게 된다면 당뇨병 발생 위험을 낮춰 국민건강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원으로 2002년부터 현재까지 고대안산병원에서 진행 중인 한국인 유전체 역학 연구 사업-안산코호트-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SLEEP 2019년 4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서울성모병원, ‘자궁근종 ...
흡연 “실내외 차이 없다”...
가톨릭대서울성모, 오목가...
초기 인슐린펌프 치료‥‘...
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
다음기사 : 인제대 백병원, 창립 87주년 기념식 개최 (2019-06-05 18:08:26)
이전기사 : 고대구로병원, 콜레스테롤 변동성있으면 '치매 발병 위험 ↑' (2019-06-05 15:11:57)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 일정과 평가 기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