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서울시립 서남병원, 종합병원 승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6-18 18:52:24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9년06월05일 15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서울시립 서남병원, 종합병원 승격
시립병원 중 최초 간판 교체‥서울케어 통합브랜드 선포

서남병원 서남권역 지역책임의료기관 지정, 환자중심 시설 확충 종합병원서비스 강화
박 시장 “보건·의료·복지 ‘서울케어’로 통일, 병원에서 가정까지 촘촘한 돌봄서비스”

[보건타임즈]서울특별시 서남병원이 서울시 통합브랜드 ‘서울케어-서남병원’으로 거듭나며, 종합병원으로서 더욱 위상을 높인다.

시립병원 중 ‘서울케어’ 브랜드 간판을 최초로 선보이며, 시는 12개 시립병원을 모두 동일하게 교체해 시민이 쉽게 공공병원을 알아보고 이용할 수 있도록 병원에서 가정까지 촘촘한 서울케어를 실현해나간다.

서울시 서남병원은 4일(화) 10시 ‘종합병원 승격 기념행사 및 서울케어 통합브랜드 현판식’을 개최했다. 서남권역 책임의료기관으로서 종합병원 승격을 기념하고 12개 시립병원 중 처음으로 서울시 돌봄·복지 통합브랜드 ‘서울케어’를 반영해 ‘서울케어-서남병원’으로 브랜드 간판을 변경, 주민과 함께 축하하는 행사로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서남병원 1층 정문에서 서울케어 통합브랜드 현판식을 시작으로 2층 대강당에서 종합병원 승격 기념식이 열렸다.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시․구의원 등 관계자,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송관영 서남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서울시 서남병원은 종합병원 승격,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 등 진료기능 강화로 서남권역 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서울 시민 누구나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차별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서남병원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로 서울케어-서남병원의 발전방안을 발표하고 환자중심 인프라 확충, 건강격차 해소를 위한 공공의료서비스 강화를 본격 추진한다.   

서남병원은 2011년 서울 서남권 지역의 공공의료를 확충하고 공익 진료기능 강화를 위해 건립됐으며 지하 4층~지상 8층으로 350병상 규모로 우수한 의료진과 최첨단 의료장비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의료 계획 및 평가에서 5년 최우수기관 선정, 의료기관 인증획득, 심평원 폐렴적정성, 만성폐쇄성폐질환 평가 1등급, 우수내시경실·우수검사실 획득 등을 통해 의료의 질과 공공의료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서남병원은 시설 및 기능보완을 위한 병원 증축을 실시할 예정이다.

외래진료 공간 추가 확보로 환자중심 외래진료 시스템을 구축하며, 진료부문을 각각 독립 공간으로 변경한다. 또 2개층 증축으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최적화 병동 확보 및 운영, 재활 낮 병동 등 특성화 구역으로 재구성하며, 종합병원 운영에 필요한 공간을 추가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특히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심·뇌혈관질환으로 대표되는 급성기·중증질환 의료서비스를 강화하며, 모성·소아·노인·장애인 등 의료 약자를 위한 건강불평등 해소를 위해 충실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시민과 함께 병원 문턱을 낮추기 위해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치매안심센터와 함께하는 치매상담, 재활치료 운동법, 건강식단 시식·전시와 ‘보건·의료·복지를 하나로’를 주제로 301네트워크 사업홍보 행사가 열린다. 의료취약계층을 돕기 위한사랑나눔바자회, 행복 음악회도 진행한다. 

주민 김순자씨는(양천구, 62세)는 “2011년 서남병원 개원 때부터 쭉 이용했는데 종합병원으로 승격하고 더욱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으로 변화하고 있어 든든하다.”고 전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차별없는 건강권 보장을 위해 ‘건강서울 조성 종합계획’을 세워 의료취약계층 지원, 생활 속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에 노력하고 있다. 서남병원의 종합병원 승격과 통합브랜드 ‘서울케어’의 출발은 큰 성과로, 앞으로 12개 시립병원 모두 ‘서울케어’로 통할 것”이라며 “앞으로 보건·의료·복지서비스를 서울케어로 통일해 병원에서 가정까지 촘촘한 돌봄서비스를 구축함으로써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필요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국립암센터, 2년 연속 ‘최...
대구의료원, 14일 ‘정상 ...
북부병원, 지역 36개 기관...
부민병원 “목, 허리 통증,...
NMC, 나이지리아서 개최된 ...
다음기사 : 해운대부민병원,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월드 베스트 병원’ 선정 (2019-06-06 00:00:02)
이전기사 : 한일병원, ‘환자안전주간' 심폐소생술 콘테스트 개최 (2019-05-31 08:39:36)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자료) 최근 5년간 갑상선암 진료환자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