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고대구로병원, 콜레스테롤 변동성있으면 '치매 발병 위험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6-18 18:52:24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6월05일 15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대구로병원, 콜레스테롤 변동성있으면 '치매 발병 위험 ↑'
알츠하이머 역시 가장 콜레스테롤 변동성 큰 그룹, 가장 낮은 군보다 '12% 높다'

'국가건강검진 13만 1천 965명' 평균 8.4년간 추적, 관찰한 코호트 분석결과
최경묵 교수 "변동성 큰 모든 그룹, 치매 위험비 높다는 것 주목할 만하다"

[보건타임즈] 총콜레스테롤(TC total cholesterol) 변동성이 있으면 치매 발병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대구로병원 내분비내과 최경묵 교수(사진) 연구팀(백세현, 류혜진 교수, 한림대 내분비내과 정혜수 교수)은 2008년 1월 1일부터 2015년 12월 31일까지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13만 1천 965명을 평균 8.4년간 추적, 관찰한 코호트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결과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2.82%(3,722명)는 치매, 2.10%(2,776명)는 알츠하이머병(Alzheimer’s disease), 0.37%(488명)는 혈관성치매(vascular dementia)가 각각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여기에서 치매는 알츠하이머병, 혈관성치매 등 포함한 모든 원인으로 발생한 것을 말한다.

연구팀은 이들을 총콜레스테롤의 변동성 정도에 따라 4그룹(Q1~Q4, VIM)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총콜레스테롤의 평균치를 포함한 다양한 위험인자들을 보정한 상태에서 총콜레스테롤 변동성이 가장 큰 그룹(Q4)은 변동성이 가장 낮은 그룹(Q1)보다 모든 원인으로 발생할 치매의 위험비가 15% 높았다.

또 알츠하이머병 역시 총콜레스테롤 변동성이 가장 큰 그룹(Q4)이 변동성이 가장 낮은 그룹(Q1)보다 12% 높았다.
이러한 결과는 총콜레스테롤 변동을 다양한 방법으로 분석한 결과에서조차 일치했다(TC-VIM, TC-CV, and TC-SD).

연구 논문의 교신 저자 최경묵 교수는 "변동성이 가장 낮은 그룹(Q1)보다 변동성이 큰 모든 그룹(Q2~Q4)에서 치매 위험비가 높다는 것이 주목할 만하다"며 "총콜레스테롤의 변동성은 최근 심뇌혈관 질환과 사망의 위험인자로 보고되고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총콜레스테롤 변동성이 치매 발병 위험성을 높인다는 결과를 보여줬다"며 "향후 기전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프론티어 인 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 5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주한 네팔 대사, 계명대 동...
치료 후 삶의 질 낮은 폐암...
분당서울대병원, Mixed Rea...
고혈압 환자, '개방각 녹내...
재발성 요추간판 탈출증, '...
다음기사 : 고대안산병원, 늦잠 '당뇨병의 원인' 된다 (2019-06-05 15:59:09)
이전기사 : 한국인 위축성 위염과 장상피화생 발병률 15년간 '女 감소 男 제자리' (2019-06-05 10:23:03)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자료) 최근 5년간 갑상선암 진료환자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