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한국인, '환경·소득에 불만, 건강·가족은 만족' 높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18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6-18 18:52:24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6월03일 16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인, '환경·소득에 불만, 건강·가족은 만족' 높다
서울대병원, '한국인 주관적 삶의 질 측정지표' 개발‥ OECD, 통계청 웰빙지표보다 우수

윤영호 교수 "이를 활용하면 실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 제시할 수 있을 것"

[보건타임즈] 우리나라 국민은 환경·소득에 가장 불만이 큰 반면 가족·건강엔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표 참조/논문)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사진)팀은 새로운 삶의 질을 측정하는 지표 '주관적 웰빙지수(Subjective Well-being Index, SWBI)'를 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2018년 3월부터 5월까지 한국인 1,200명을 대상으로 검증, 조사에 들어가 이같이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주관적 웰빙지수의 타당성을 국제적으로 입증했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주관적 웰빙지수는 인간이 자신의 정보, 경험, 감정을 토대로 주어진 환경과 조건을 해석, 인지하는 것이다.
인간의 의사결정과 행동에 영향을 끼치기에 개인, 조직에 중요한 요소다.
2013년 세계행복지수리포트(World Happiness Report)에 따르면 개인의 주관적 웰빙은 염증 감소, 심혈관 건강증진, 면역/내분비체계 향상, 심장질환과 뇌졸중 감염위험 감소, 회복력 향상 등 개인의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직 차원의 주관적 웰빙은 생산성, 재무성과, 창의성, 인지역량 등 조직성과 향상에 기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2000년, 미국 심리학자인 디너(Diener)는 국내총생산뿐 아니라 주관적 웰빙도 국민 계정(National account)에 포함시킬 것을 제안했다.
이후 OECD, 미국국립과학원(National Academy of Science of the United States)도 주관적 웰빙을 국가 정책에 포함할 것을 권장, 현재 40개 이상 국가가 이를 받아들였다.

이번 조사(표 참조)에 따르면 한국인의 주관적 웰빙은 14개 항목 중 건강(7.1점)과 가족(7.1점), 대인관계(7.0점)가 가장 높았으나 환경(6.2점), 소득(6.4점), 직업(6.4점)에선 가장 낮았다.
나이에 따라서는 50세 이하(1.5배), 남성(1.3배), 기혼(1.5배), 시골 지역(2.3배), 높은 소득 (1.3배)일 경우 주관적 웰빙이 높았다.

윤 교수팀이 새로 개발된 주관적 웰빙평가지수는 기존의 OECD와 국내 통계청의 웰빙지표보다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OECD 웰빙지표(Better Life Index)'의 경우 한국의 특수성이 반영되지 않으며, 통계청 '국민 삶의 질 종합지수'는 수치화 기준이 달라 각 항목 간 비교가 어렵다.

연구팀은 동일 표본을 대상으로 이미 세계적으로 유명한 '삶의 만족도척도(Satisfaction with Life Scale, SWLS)'를 국내 최초로 측정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은 삶의 만족도에서 '내 삶 만족한다'에 4.57점(7점 만점)을 보였지만, '삶의 아무것도 바꾸지 않을 것이다'에 대해선 불과 4.05점에 그쳤다.
하지만 50세 이하(1.3배)와 시골 지역(1.6배)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삶의 만족도가 높았다.

이 연구를 통해 한국인의 주관적 웰빙지수, 삶의 만족도 표준 데이터를 획득, 이를 활용하면 향후 삶의 질 연구나 정부 정책수립에 크게 유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 교수는 "새로 개발한 주관적 웰빙 지수를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을 상세하면서 명확하게 측정할 수 있게 됐다"며 "주관적 웰빙 지수와 삶의 만족도 척도를 활용, 실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교수팀이 개발한 '주관적 웰빙지수(Subjective Well-being Index, SWBI)'를 다룬 논문은 The Satisfaction with Life Scale and the Subjective Well-Being Inventory in the General Korean Population: Psychometric Properties and Normative Data이란 제목으로 올해 국제저널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한림대학교의료원 업무매뉴...
귀 변형 불러오는 '만두 귀...
정기영 교수, 대한수면연구...
두통 소아·청소년 환자, 2...
담낭절제술, 로봇이 복강경...
다음기사 : 분당차병원, 실내서 라돈 노출 시 폐암 환자 '유전자 돌연변이 '↑ (2019-06-03 18:35:45)
이전기사 : 여의도성모, 난임시술 대체 '나프로 자연임신 100건' 달성 (2019-06-03 13:13:02)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자료) 최근 5년간 갑상선암 진료환자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