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척수성 근위축증 치료제 '스핀라자주' 첫 요양급여 승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16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5 19:47:58
뉴스홈 > 건강보험
2019년05월31일 10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척수성 근위축증 치료제 '스핀라자주' 첫 요양급여 승인
심사평가원, 2019년 4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심의사례 5개 항목결과' 공개

[보건타임즈] 척수성 근위축증 치료제 스핀라자주(Nursinersen sodium 주사제)가 국내에서 첫 요양급여를 받게 됐다.(자료 심의사례 5개항목 결과)

대신 사전에 심사평가원장에게 신청, 승인받았을 때 한해 요양급여로 인정한다.
투여대상은 만 3세 이하, 생후 36개월 이하다.
조건은 척수성 근위축증 환자의 운동발달 상태를 고려, 운동기능평가도구(HINE-2, HFMSE)를 선택해야 해 생후 2년(24개월) 이상이라도 운동발달 상태가 24개월에 미치지 못하면 HINE-2를 사용할 수 있다.
또 운동기능의 유지 또는 개선 정도를 평가하기 위해 운동기능평가도구을 HINE-2에서 HFMSE로 변경, 최소 12회에 걸쳐 두 가지 모두를 평가해야 한다.

'Nursinersen sodium 주사제(품명스핀라자주)'는 척수 내 운동신경 세포가 퇴화돼 근육 위축과 근력 감소를 일으키는 척수성 근위축증 치료제다.

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2019년 4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요양급여를 승인한 Nursinersen sodium 주사제(품명 스핀라자주) 등 5개 항목의 심의사례 결과(사진/자료)를 31일 홈피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진료심사평가위원회는 스핀라자주의 요양급여 인정여부 등 38사례를 심의해 이중 신규 투여 26사례와 기존 투여 대상자의 투여 유지 3사례 등 29사례는 승인, 9사례는 제출된 자료로 급여기준 여부를 판단하기 불충분하다고 봐 자료보완 후 재심의키로 결정했다.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세부 내용은 심사평가원 홈피요양기관업무포털에서 조회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50대 여성, 명절연휴에 ‘...
비타민D 결핍환자-치료비 ...
40대 유방암 급증‥치료 잘...
심평원 수원지원, 관내 요...
20·30대 '자궁경부암' 진...
다음기사 : 수술감염 예방용 항생제 평가 10년 '종합점수 큰 폭' 상승 (2019-06-04 18:15:04)
이전기사 : 유방암·위암 치료 잘하는 '1등급 병·의원' 전국 분포 (2019-05-22 19:00:24)
'독감 예방접...
'독감 예방접종' ...
스트레스, 운동 ...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자료) 의료급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