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에이프로젠KIC, 혈액암 항체신약 물질 특허 취득‥이중항체 신약 개발 중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8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16:47:33
뉴스홈 > 제약
2019년05월21일 10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에이프로젠KIC, 혈액암 항체신약 물질 특허 취득‥이중항체 신약 개발 중

[보건타임즈] 에이프로젠KIC가 혈액암 세포를 타겟으로 하는 새로운 항체신약 물질에 대해 국내 특허를 취득하고 이중항체 혈액암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에이프로젠KIC(대표이사 김재섭)는 혈액암 치료제로 개발 가능한 항체의 한국 물질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혈액암은 림프종, 백혈병, 골수종 등 혈액 내 세포에서 암이 발견 되는 것으로 여러가지 환경 요인과 고령화의 영향으로 환자수가 증가하고 있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국내 혈액암 발생자 수는 지난 2010년 7461명에서 2016년 1만29명으로 1.3배 증가했다.

리툭시맙, 이델라리십, 이브루티닙 등의 신약 개발로 혈액암 환자의 생존율과 삶의 질은 이전보다 좋아졌지만 아직도 상당수 혈액암은 뚜렷한 치료제가 없거나 약효의 한계가 있어 이를 보완해 줄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에이프로젠KIC는 이번에 특허를 승인 받은 항체에 에이프로젠의 이중항체 플랫폼기술을 적용해 부작용이 적고 약효가 우수한 새로운 개념의 혈액암 치료제 개발을 진행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특허 기술은 백혈구 중에서 암화가 진행될 경우에만 나타나는 당단백질을 인지하는 항체에 관한것”이라며 “이 물질을 에이프로젠이 보유한 이중표적항체 기술이 적용되면 획기적인 치료효과를 가지는 항체 신약으로 개발될 수 있는 항체”라고 말했다.

이중표적항체란 한 개의 항체가 2개의 다른 목표물질(항원)에 동시에 결합하는 특수 항체로 다국적제약사, 바이오 기업 등에서 앞다퉈 신약 개발에 적용을 추진하는 기술이다. 에이프로젠은 이중표적 항체 원천기술에 대한 미국 특허를 국내 최초로 취득한 바 있으며 이 분야의 국내외 특허를 다수 출원하고 있다.

김재섭 대표는 “에이프로젠KIC는 이중항체 기술을 보유한 에이프로젠과 협력해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치료제가 필요한 각종 암에 대항하는 기술개발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LG생과, '제미메트SR 50/50...
휴메딕스, 황반변성 항체치...
가다실, 자궁경부질환 경험...
대웅제약, 알비스 발매 20...
광동제약 ‘옥수수가족환경...
다음기사 : 동국제약 마데카솔, ‘제2회 어린이 축구교실’ 개최 (2019-05-21 11:30:30)
이전기사 : 신신제약, ‘신신물파스 에스’ 60주년 기념 한정판 출시 (2019-05-21 08:13:50)
최근 발생한 ...
최근 발생한 적 ...
'독감 예방접종' ...
휴온스그룹, 내년도 '29기 신...
보령제약, 올 하반기 '신입사...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
한미약품그룹, 30일부터 하반...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논문) Importance of androgen-deprivation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