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확대 운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19:18:2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5월16일 10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브란스병원,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확대 운영
제도 도입 후 병동 응급상황 발생 건수 27% 줄여

전문 진료 지속성 유지할 수 있어 확대 운영

[보건타임즈] 세브란스병원이 외과입원전담전문의를 확충하고 병동을 확대해 환자 만족도를 높인다.

세브란스병원은 14일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를 간담췌외과와 이식외과 병동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2017년 5월 위장관외과와 대장항문외과에 3명의 외과 전문의로 시작한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급성기 외과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됐다. 환자의 안전에 대한 사회적 요구 증가와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한 전문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목표였다.

외과 전문의가 병동에 상주하며 환자가 입원해 퇴원할 때까지 수술 전•후 처치, 검사, 상처와 통증관리, 영양관리, 합병증의 조기진단과 처치 등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이 이뤄졌다. 환자들은 수술후 상태 및 회복 과정에 대해 언제든 전문의와 상담할 수 있어 전문 진료의 지속성도 유지할 수 있었다.

실제 내부 조사 결과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도입 후 응급상황 발생 건수가 약 2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내부 의료진 만족도 역시 높았다. 의료진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환자상태에 대한 즉각적인 대처 부분에서 점수가 높았고, 원활한 의사소통에 따른 업무의 효율성 측면에서 96%가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브란스병원은 올해 외과 입원전담전문의가 7명으로 확보된 만큼 간담췌외과와 이식외과 병동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명수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외과부장은 “외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통해 환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의료진간 협력을 통해 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외과 입원전담전문의를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박숙희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서울대병원, 첨단 감마나이...
중앙대병원 '간호·간병통...
평생 비만 '2~6세'에 결정...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
아주대병원 ‘폐암센터’ ...
다음기사 : 서울성모병원, 건강검진 '1,000명당 4명'서 암 발견 (2019-05-16 14:04:34)
이전기사 : 계명대 동산병원, 성서 개원 후 한 달째, '진료 정상화' 찾았다 (2019-05-15 18:52:38)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 일정과 평가 기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