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내 척수성 근위축증 환자에 '스핀라자' 건보급여, 첫 투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21 14:30:23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5월15일 14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내 척수성 근위축증 환자에 '스핀라자' 건보급여, 첫 투여
서울대어린이병원, 최초 유일한 '척수성 근위축증 치료제'‥약효 탁월

채종희 교수 "빨리 치료할수록 효과 더욱 클 것"
"희귀질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희망 될 전망"
"신생아 스크리닝 등 포함한 조기 진단제도 마련 중요"

[보건타임즈] 척수성 근위축증 치료제 '스핀라자(사진, 자료 안전성-유효성 임상)'가 국가 지원으로 건강보험 적용돼 14일, 국내 환자에 첫 투여됐다.
척수성 근위축증(SMA Spinal Muscular Atrophy/ 자료 질환)은 영유아 신경근육계 질환 중 사망 원인순위 1위를 차지하는 질환이다.
이로써 희귀 질환을 앓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희망이 될 전망이다.

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채종희 교수(뇌신경센터)는 지난해 7월 척수성 근위축증으로 진단돼 운동 기능을 잃어가고 있던 24개월 된 김00 어린이 환자에게 척수성 근위축증의 세계 최초 치료제로 개발된 바이오젠의 '스핀라자'를 투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척수성 근위축증(SMA Spinal Muscular Atrophy)은 유전자의 결손 또는 변이에 의해 척수 내 운동신경 세포가 퇴화함으로써 근육 위축과 근력 감소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이 때문에 호흡과 음식 삼키기 등 기본적인 움직임조차 어려워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하다. 영유아기에 발생하면 만 2세가 되기 전에 사망할 확률이 높다.
척수성 근위축증은 10만 명 중 1명의 유병률을 보이며 국내엔 약 150명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만, 유전적 원인이 잘 구명된 상태에서 유전자 결손 검사를 거쳐 확진한다.

그간 척수성 근위축증은 불편감 완화와 급식 튜브 장착, 호흡기 보조 등의 중재적 치료뿐이었다.
이후 2016년 최초로 유일한 척수성 근위축증 치료제가 개발돼 약물치료를 할 수 있게 됐다.
스핀라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총 260명의 환자에게 임상 연구한 결과 매우 뛰어난 운동 기능 향상과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채 교수는 "약효가 뛰어난 치료제가 개발돼 희귀병 환자들에게 희망을 빛을 전달하게 됐다"며 "척수성 근위축증은 빨리 치료할수록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기대돼 신생아 스크리닝 등을 포함한 조기 진단을 위한 제도 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차상훈 병원장, ‘메르스 ...
건국대병원 ‘2020 새 비전...
순천향대 부천병원, KT인천...
서울대병원 '혈액역류 막는...
이대목동병원, 소년소녀 가...
다음기사 : 세브란스, 베체트병 환자 '심장이식' 국내 첫 성공 (2019-05-15 16:25:19)
이전기사 : 이대서울병원, 폐암 수술 명의 성숙환 교수 영입 (2019-05-15 10:16:24)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WHO 공중보건위기상황 선포 주요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