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상계백병원, 유두 분비물 있다면 정확한 '감별 진단' 중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4월2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4 20:39:08
뉴스홈 > people+ > 캠페인 > 건강정보
2019년04월12일 19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상계백병원, 유두 분비물 있다면 정확한 '감별 진단' 중요
양성 양측성, 악성 유방 질환일 땐 '일측성, 혈성 혹은 장액혈성, 결절 동반'

박인석 교수 "병변 찾기 힘들 때는 진단과 치료 목적 유관 절제술 시행"

[보건타임즈] 유방의 문제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의 흔한 증상 중 하나가 유두 분비물이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외과 박인석 교수(사진)는 "진료 시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유두 분비물과 유방암의 연관성에 질문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한다.
유두 분비가 유방암과 어떤 연관이 있으며 어떤 증상이 있을 때 무슨 검사를 적극적으로 실시해야 하는지 박 교수의 도움을 받아 알아봤다.

유두 분비물, 얼마나 흔한 질환일까?

유두 분비는 가임기 여성의 50~80%에서 나타날 정도로 흔하다.
전체 유방 질환 환자의 약 7% 정도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 유두 분비의 원인은 양성 유방 질환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병적인 유방 질환에 의한 유두 분비일 수 있어 정확히 감별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두 분비,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양성 유방 질환에 의한 유두 분비와 병적 유방 질환에 의한 유두 분비는 증상의 차이가 있다. 박 교수는 "양성 유방 질환은 대부분 양측성으로 발생한다"면서 "여러 개의 유관에서 분비되며 대부분 눌렸을 때 분비되는 양상을 보인다"며 "악성 유방 질환일 때 일측성, 단일 유관에서 발생할 땐 저절로 흘러나오거나 혈성 혹은 장액혈성, 결절이 동반, 발생했을 때 그리고 40세 이상의 여성에서 발생하면 위험도가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유두 분비의 원인은 무엇일까?

대개 임신 기간과 산후기에 초유를 포함한 젖이 분비되며 이런 유즙분비가 모유 수유 중단 후에도 지속될 수 있다.
임신 중기 또는 후기에 드물게 혈성 또는 장액혈성의 유두 분비가 나타날 땐 흔히 큰 문제가 없는 경우가 많다.

박 교수는 "약제, 내분비 종양 또는 다양한 내과 질환에 의한 프로락틴의 증가로 유두 분비가 발생할 수 있다"며, "시상하부와 뇌하수체에서 발생하는 질병이 있다면 혈액 내 프로락틴이 증가, 유두 분비가 발생하기도 하며 만성 유방 자극, 의류(브래지어)에 의한 자극 또는 흉부 수술 후 회복 기간에도 유즙 분비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를 신경학적 자극에 의한 유두분비라고 하며 보통 자극이 없어지면 증상이 소실되는 경우가 많다"고 강조했다.

병적 유두 분비의 원인 중 관내유두종은 가장 많다.
양성으로 분류되는 병변이지만 병변 내에 이형성 또는 유관상피내암종을 동반하는 사례가 있어 절제술을 통해 확인할 것을 권고한다.

이에 박 교수는 "유방암에 의해 병적인 유두 분비가 발생할 수 있으며 유두 분비가 있는 40세 미만에선 약 3%, 40~60세 사이엔 약 10%, 60세 이상에서는 약 32% 정도에서 유방암이 발견된다"고 말했다.

유두 분비 있을 때는 어떤 검사 시행해야 할까?

유두 분비가 있는 환자들이 병원을 찾으면 우선 유두 분비의 증상에 대한 자세한 병력 청취를 한다.
복용 중인 약이 있다면 처방전을 지참해 내원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기본적으로 유방 초음파 검사를 실시하며, 유방 촬영술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30세 이상부터 시행한다.
유관 조영술, 유관 세척술, 유방 MRI, 자기공명 유관 조영술 등의 검사는 비용과 효율성을 고려, 실시할 수 있다.
다발성 유관에서 유두 분비가 있다면 영상의학 검사와 함께 임신검사, 프로락틴 수치 확인, 신장, 갑상선 기능 등을 포함한 내분비 검사를 할 수 있다.

유두 분비는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유방 검사 결과에서 특이 소견이 없으나 유두 분비를 일으킬 수 있는 약물을 복용 중이라면 약물의 부작용에 대한 교육 후 경과 관찰한다.
병적 유두 분비의 양상을 보인다든지, 유방 검사에서 연관된 종괴가 있다면 중심침생검을 이용하여 진단해야 하며 이 결과에 따라 치료를 한다.

박 교수는 "병적 유두 분비의 양상을 보이지만 유방 검사에서 연관된 병변을 찾기 힘들다면 진단과 치료 목적의 유관 절제술을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정보섹션 목록으로
5명 중 3명 휴가 후유증‥...
여심 사로잡는 ‘페디큐어...
명절 때 관절통증에 시달리...
건국대병원, 설날 귀성길 '...
한국여성 '자궁근종' 환자 ...
다음기사 : 갑자기 닥친 '급성뇌경색 초기 치료법'은? (2019-04-17 11:40:08)
이전기사 : 강남성심병원, 자궁 보존 근종절제술 통해 미혼 여성 '가임력 ↑' (2019-04-12 18:27:52)
자주 물 먹는 ...
자주 물 먹는 습...
'눈 중풍' 시력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자료) 의료기사 등 법률개정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