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고혈압·당뇨병 진료 양호의원 각 '5,711곳, 3,549곳'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4월24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4 20:39:08
뉴스홈 > 건강보험
2019년04월10일 15시2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혈압·당뇨병 진료 양호의원 각 '5,711곳, 3,549곳'
심사평가원, 좋은 평가받은 '고혈압․당뇨병 치료 1차 의료기관' 공개

작년 고혈압·당뇨병 1차 외래 진료환자 '917만 명'
두 질환 앓는 환자 중 70세 이상 고령은 '전체 41.5%'

[보건타임즈] 전국 1차 의료기관 21,596곳 중 5,711곳이 고혈압, 17,137곳 가운데 3,549곳은 당뇨병을 각각 잘 치료하는 양호의원으로 평가받았다.(좌측 표 참조/자료/명단)

매년 증가추세를 보여왔던 고혈압 양호의원은 전년 대비 173곳, 당뇨병은 236곳으로 늘어났으며 전국에 고루 분포한 것으로 나타났다.(우 표 참조)

심사평가원은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1년간)까지 외래 환자 602만 명의 고혈압(13차)·당뇨병 244만 명(7차)의 진료분을 ▲ 치료 지속성 ▲ 약 처방 적절성 ▲ 검사 영역으로 따져 적정성 평가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심평원에 따르면 양호한 동네 의원 명단을 4월 11일 심평원 누리집(홈피)와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 공개한다.

의료기관 이용 유형별 입원 환자는 1만 명당 단골의 경우 고혈압 37.7명, 당뇨병 226.1명이었다. 여러 의료기관 이용한 고혈압 환자는 1만 명당 66.4명, 당뇨병은 425.1명으로 집계됐다.

고혈압·당뇨병은 우리나라의 대표 만성질환으로 심·뇌혈관 질환의 발생과 이들 병으로 사망 위험을 높이는 주요 원인이다.
작년 고혈압·당뇨병 외래 진료환자는 917만 명으로 전년보다 36만 명이 늘어났으며 두 질환이 한꺼번에 앓는 환자도 전년보다 10만 명이 증가한 194만 명으로 파악됐다.
두 질환이 있는 환자 중 70세 이상 고령 환자는 전체의 41.5%를 차지했다.

이번 평가의 잣대가 된 치료 지속성 영역은 평가대상 기간(1년) 중 혈압약과 당뇨약을 지속적으로 처방했는 지 여부를 평가하는데 사용됐다.

이 결과 고혈압 환자의 혈압약 '처방일수율'은 90.5%(330.3일), '처방지속군(292일 이상 처방 환자) 비율'은 85.0%이었다.
당뇨병 환자의 당뇨약 '처방일수율'은 90.6%(330.7일)였다.

이에 심평원은 약을 꾸준하게 복용하는 정도가 치료 결과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으나 젊은 연령층의 처방일수율이 낮아 고혈압·당뇨병 질환 관리에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평가했다.

당뇨병 환자의 합병증 예방과 조기발견을 위해 검사를 시행하는지를 평가하는 검사 영역은 시력 등 합병증 위험을 진단하는 '안저 검사 시행률'이 44.6%로 낮았다.
또 고혈압·당뇨병으로 1차 의원 1곳에서 약 처방 등 꾸준하게 관리를 받는 환자가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환자보다 입원하는 사례가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두 유형의 치료 효과에선 단골 의료기관을 정해 꾸준히 진료를 받는 것이 치료 결과가 더 좋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섬유근통증후군 치료제 리...
진료비 '64조 5,768억'‥전...
건강보험진료비 '총 57조 9...
환절기 ‘부비동염(축농증)...
내달 1일 '췌장암, 백혈병 ...
다음기사 : 천식치료 양호의원 1,667곳, 전년 대비 '120곳 ↑'‥전국 고루 분포 (2019-04-14 16:10:12)
이전기사 : 7월부터 난임 치료 '나이 제한폐지‥건보 적용 범위' 확대 (2019-04-04 13:21:50)
자주 물 먹는 ...
자주 물 먹는 습...
'눈 중풍' 시력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자료) 의료기사 등 법률개정안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