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청각신경병증 유전진단, '조기 치료와 청력 회복' 이끈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18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7-17 19:11:05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4월10일 13시1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청각신경병증 유전진단, '조기 치료와 청력 회복' 이끈다
분당서울대병원, 국내 환자 90% 이상 'OTOF 유전자 변이'와 연관

국내 선천성 청각신경병증 환자 유전자 변이 진단에 '새 프로토콜' 제안
조기에 OTOF 유전자 변이 발견되면 인공와우 이식수술 빠를수록 '청력 회복↑'
최병윤 교수팀 "NGS로는 선별할 수 없는 유전자 변이 많다"

[보건타임즈] 국내 '선천성 청각신경병증' 환자의 유전적 특성을 분석,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염기서열분석법으로는 놓치기 쉬운 특정 유전자 변이를 선별할 수 있는 새로운 프로토콜을 제시됐다.(그림. 인공와우 이식수술 시기에 따른 청력회복수준의 비교)

이를 통해 조기에 청각신경병증 유전자 변이를 발견, 서둘러 치료로 인공와우 이식수술을 하게 되면 청력 회복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사진)팀은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발표, 주목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선천성 중고도 난청은 1,000명의 신생아 중 1명의 비율로 태어나며 이중 약 8% 정도를 청각신경병증이 차지한다.
이러한 청각신경병증은 내이까지 정상적으로 들어온 소리가 뇌로 전달되는 과정에 장애가 발생, 고도난청을 일으키는 이과 질환이다.
게다가 원인과 양상이 다양해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 치료 결과 예측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이중 OTOF 유전자 변이에 의해 발병하는 청각신경병증은 오직 인공와우 이식수술로만 청력을 회복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효과도 우수하다.
OTOF 유전자 변이는 신경전달물질 분비에 관여하는 유전자다.
이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길 경우 청각신경병증이 발생한다.
그러나 한국인의 유전적 특성이나 유전자 변이의 적절한 진단법에 그간 연구가 미진해 조기 진단과 치료에 한계가 있어왔다.
 
이에 최 교수팀은 청각신경병증으로 진단된 환자의 가계도 조사와 염기서열분석을 통해 OTOF 유전자 변이의 종류와 비율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국내 청각신경병증 환자의 유전진단을 위해 통용되는 염기서열분석법의 한계와 이를 보완할 수 있는 검사법도 제시하려 연구를 진행했다.

이 결과 국내 청각신경병증 환자 중 90.9%가 OTOF 유전자의 변이와 연관됨을 확인됐다.
연구진은 "청각신경병증은 잔존 청력이 남아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때론 저절로 호전되는 경우가 있어 적절한 수술 시기를 결정하기가 까다롭다"며 "청각신경병증의 다수를 차지하는 OTOF 돌연변이가 발견됐다면 늦지 않게 인공와우 이식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여기서 한 가지 문제점은 최근 널리 사용되는 차세대 염기서열분석법인 NGS 방식으로는 국내 선천성 청각신경병증 환자에서 흔하게 관찰되는 OTOF 유전자의 특정 변이가 선별되지 않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인공와우 이식수술이 지연되는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연구진은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유전자분석 결과를 토대로 유전자 변이를 진단하는 새로운 프로토콜을 제안했다.
새로운 프로토콜은 국내 청각신경병증 환자에서 발견되는 OTOF 변이 총 7종에 직접 염기서열분석을 시행함으로써 놓치는 부분 없이 돌연변이에 의한 청각신경병증을 찾아낼 수 있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연구진은 청각신경병증 환자를 대상으로 인공와우 수술 시기에 따른 청력 회복 정도를 비교해 분석했다.(그림 참조) 
만 18개월 이전에 이식수술을 한 그룹(5명)은 수술 후 6개월째 시행된 청각수행능력 결과에서 4.2점이었던 반면, 18개월 이후 수술한 그룹(5명)은 1.5점으로 나타나 수술 시기에 따라 청력회복 수준이 현저하게 차이가 났다.

최 교수는 "앞으로는 선천성 청각신경병증을 확인할 수 있는 적절한 유전진단법으로 OTOF 유전자 변이를 놓치지 않고 조기에 선별할 수 있게 됐다"면서 "선천성 청각신경병증 자녀를 둔 부모의 경우, 이런 유전자 검사를 늦지 않게 받으려는 노력을 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통해 청각신경병증의 치료나 수술의 시행 여부를 보다 빨리 결정함으로써 청력의 회복에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Journal of Translational Medicine(중개의학저널)'에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명지병원, 스타급 의료진 ...
이대목동병원 수술전통합협...
‘은백린 제 17대 고려대 ...
최단기간 신장이식 3,000례...
강남세브란스, '연성요관내...
다음기사 : 중앙대병원, 보건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2019-04-10 13:24:46)
이전기사 : 선천성 색소성 모반, 치료 늦을수록 '재발 ↑' (2019-04-10 11:54:54)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재활의료기관 인증기준표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