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이대목동 김건하 교수 '치매 예방 훈련용 콘텐츠' 기술 이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19:18:27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3월18일 09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대목동 김건하 교수 '치매 예방 훈련용 콘텐츠' 기술 이전
(주)하이와 기술 이전 협약 체결, 현재 '챗봇 세미' 개발 중

[보건타임즈]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김건하 교수(사진)가 챗봇 개발 회사 (주)하이와 치매 예방 훈련용 콘텐츠의 기술 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이전하는 기술은 한국연구재단 지원 과제로 수행된 '치매 예방을 위한 인지능력 강화 훈련 챗봇 콘텐츠'다.
이 기술은 진행 중인 초고령자들의 뇌인지 건강 향상을 위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의 일종이다.

㈜하이는 연세대 경영학과 HCI Lab 김진우 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이 회사는 최근 김건하 교수의 치매 예방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새미'라는 챗봇을 개발 중에 있다.

챗봇 '새미'는 누구나 쉽게 스마트 폰으로 접근 가능한 카카오톡을 활용해 간단하면서 재미있는 인지 강화 게임을 할 수 있는 서비스로 고령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훈련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치매 전문의와 임상 심리전문가를 통해 검증된 인지훈련 콘텐츠, 사용자에 대한 관리 기능, 동반자적 느낌을 가지게 하는 대화 디자인 등이 반영돼 있다.

김건하 교수는 "모바일 기반의 챗봇 형태로 노인들이 기억력, 주의 집중력, 언어 능력, 계산 능력, 집행 능력 등 5가지 영역의 인지기능을 쉽게 강화할 수 있게 해 가정에서 치매 예방 훈련이 가능하다"며 "현재 이대목동병원과 양천구, 강석, 서대문구 치매지원센터를 통해 시범 사업 준비 중이며, 내년도에 효용성 평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건하 교수는 산업자원통상부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아 가정에서 치매환자를 돌볼 수 있는 로봇을 국내외 여러 기관과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하지정맥류 치료에 '고주파...
삼육서울병원, ‘관상동맥...
중앙대용산병원 소아청소년...
서울대 어린이병원 '재발 ...
연세암병원, '외과 입원전...
다음기사 : 한국인 백혈병, 유전자 규명 통해 '발생위험' 사전예측 (2019-03-18 17:40:05)
이전기사 : 자면서 고함, 과격 행동, '치매·파킨슨'으로 악화 (2019-03-15 15:06:11)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대웅제약 '글로벌 헬스케어산...
한미약품, 하반기 채용 키워드...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자료) 공공전문진료센터 지정 일정과 평가 기준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