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건보공단, 조울증 환자 '20대와 70대 이상' 급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6월2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6-26 19:37:56
뉴스홈 > 건강보험
2019년03월15일 16시0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건보공단, 조울증 환자 '20대와 70대 이상' 급증
전 연령층 '여성 〉 남성'‥의사 상담과 약물치료 꾸준

2017년 기준 10만 명당 환자 70대 이상(305명) 〉20대(209명) 〉30대(195명) 순
 

[보건타임즈]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조울증'으로 요양기관을 찾아 진료받은 환자가 2013년 71,687명에서 2017년 86,706명으로 연평균 4.9% 빠르게 늘어나면서 매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

조울증(양극성 정동장애)은 기분이 들뜬 조증과 우울한 기분이 계속되는 우울증이 번갈아 나타나는 정신장애다.
이 정신장애는 기분·생각·행동 등에 극단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증상을 보여 꾸준한 의사와 상담, 약물치료를 필요로 한다.
 
건보공단(이사장 김용익)에 따르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 2013~2017년간 '조울증(양극성 정동장애)'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5년간 21.0%(연평균 4.9%) 증가했으며, 70대 이상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이 12.2%로 전체 연평균보다 크게 웃돌았다.

최근 5년간 '조울증' 진료환자는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많았다.
남성은 2013년 29,576명에서 2017년 35,908명으로 연평균 5.0%(6,332명), 여성은 2013년 42,111명에서 2017년 50,798명으로 연평균 4.8%(8,687명) 각각 증가했다.

이에 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정석 교수는 "흔히 '조울증'으로 불리는 양극성 장애는 해외 연구에 따르면 전체인구의 약 2~3%의 유병률을 보인다"며 "실제로 국내에서 2011년 시행한 유병률 역학조사 결과도 4.3%로 나온 사실이 있다"면서 "최근 환자가 많이 증가했지만 아직 전체인구로 따져 0.2%에 못 미친다. 실제로 병에 걸린 사람이 늘었다기보다는 이들 중에 진료를 받는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추정했다.

하지만 "이전 역학연구 결과를 고려해보면 아직도 양극성 장애 환자 중 대다수가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게 이 교수의 시각이다.

이 교수는 "예전에 양극성 장애는 남녀 관계없이 같은 유병률을 보인다고 생각했으나 최근 연구들을 들여다보면 여성이 조금 더 높았으며 이유로는 무엇보다 임신, 출산으로 생기는 심리사회적 스트레스가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고 판단했다.

조울증 환자, 70대 이상과 20대서 '증가세' 뚜렷
70대 이상 환자 연평균 증가율 12.2%, 20대 환자 8.3%

5년간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을 비교해보면 70대 이상이 12.2%로 전체 4.9%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20대가 8.3%로 뒤를 이었다.
60대는 7.2%로 나타남으로써 20대와 함께 증가세가 뚜렷했다.
2013년 대비 증감률은 70대 이상이 58.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20대 37.5%, 60대 32.0% 순이었다.

2017년 10만 명당 진료환자는 70대 이상 환자(305명, 전체 170명 대비 1.8배)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20대(209명), 30대(195명)가 뒤를 이었다.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 7.6%, 20대 7.4%로 다른 연령대와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환자의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은 성별에 따른 차이가 났다.
최근 5년간 남성은 20대 환자가 8.5%(여자 20대, 6.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반면, 여자는 70대 이상이 9.2%(남자 70대 이상, 5.2%)로 가장 높았다.

이 교수는 "양극성 장애 환자들은 여러 만성병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아 일반 인구에 비해 10~20년 정도 수명이 짧다는 연구가 있었으나 최근에 의학기술의 발전 등으로 환자들의 수명이 늘어나면서 젊은 시기에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은 뒤 노년기에 접어드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노년기에는 가까운 사람들이 세상을 떠나거나 신체적 질병에 시달리는 등 여러 스트레스 요인이 많아 이들의 양극성 장애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젊었을 때 양극성 장애가 발생, 노년기에 들어선 환자들과 노년기에 새로 양극성 장애가 발생한 환자들이 합쳐져 70대 이상에서 진료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20대는 최근 무한경쟁으로 학업, 취업 등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국내 20대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일 정도로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이 현실이며 이러한 이유로 국내 20대의 양극성 장애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분석했다.

'조울증' 치료에 들어간 진료비는 입원 환자에게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조울증 진료비는 2013년 872억 원에서 2017년 1,042억 원으로 170억 원이 증가, 무려 19.5%나 늘었다.
이밖에 입원 1명당 진료비는 최근 5년간 가장 빠르게 증가(연평균 4.6%)하고 있으며, 약국 1명당 진료비는 2.4% 감소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건강보험섹션 목록으로
우울증환자, 70대 여성 ‘...
4년간 유소아 급성중이염 ...
관상동맥용 약물방출스텐트...
건보공단, 비만, 흡연, 음...
눈에 자꾸 뭐가 '둥둥' 떠...
다음기사 : 올해 '의료급여 장기입원자 집중기관' 등 50곳 기획 현지 조사 (2019-03-20 19:31:29)
이전기사 : 경계할 여성 질환 '30대 갑상선, 40대 철 결핍 빈혈' (2019-03-07 20:10:43)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자료) 7차 요양병원 입원급여 적정성 평가결과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