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보라매병원, 청소년기 직·간접 흡연 '이명 발생위험 ↑'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5월26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5-25 14:15:22
뉴스홈 > 의료 > 대학/상종
2019년03월14일 11시2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라매병원, 청소년기 직·간접 흡연 '이명 발생위험 ↑'
상호 연관성 제시‥이명 증상 느낀 그룹 '체내 코티닌 수치', 정상보다 월등 높다

김영호 교수 "간접흡연 이명 발생에 영향"

[보건타임즈] 청소년기 직간접 흡연이 이명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논문)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이비인후과 김영호(사진)·이도영 교수 연구팀은 최근 청소년기의 직·간접 흡연과 이명 증상의 관련성을 이같이 제시하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명이란 외부로부터 청각 자극을 받지 않는 상황에서 소리가 들린다고 느끼는 상태를 말한다.
이명엔 내이질환, 중이염, 외이도염 등 귀 내부적인 문제나 스트레스, 피로 등 외적인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뚜렷한 발생 기전이 밝혀지지 않아 진단과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1년까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분석해 청소년의 이명 발생을 증가시키는 위험 요인을 찾았다.
연구는 12세부터 18세까지의 청소년 2,7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명으로 성가심, 수면 방해를 겪은 비율을 조사, 혈액 검사와 소변으로 배출되는 니코틴의 대사 물질인 코티닌 농도를 확인하는 소변검사 결과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흡연과 이명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이 결과, 전체 청소년 중 17.5%가 이명을 가지고 있었다.(그림 참조)
또 이명을 가진 청소년 중 15.8%는 이명으로 불편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을 가진 청소년 중 직접 흡연했던 같은 연령대는 10.1%였으며 간접흡연에 노출된 또래는 27.4%에 달했다.

소변 코티닌 농도를 확인한 결과에선 이명을 가진 청소년들의 평균 코티닌 수치가 이명이 없는 대조군의 평균 수치보다 월등히 높았다.

이에 연구팀은 주변에 의해 간접흡연도 이명 발생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김영호 교수는 "이명이 계속될 경우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게 되며, 반복적인 이명 경험으로 인해 심리적으로 예민해지면 다른 질환을 초래하거나 정서적 불안감이나 우울감까지 불러와 청소년기의 학업과 정서발달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며 "흡연 청소년들은 반드시 금연교육을 받아야 할 뿐만 아니라 이명 예방을 위한 관리에도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논문은 'Urine Cotinine Should Be Involved in Initial Evaluation of Tinnitus in Adolescents'란 제목으로 국제 이비인후과학지 'Clinical and Experimental Otorhinolaryngology'에 지난 2018년 12월 게재됐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대학/상종섹션 목록으로
한양대국제병원, 개원 9주...
미세먼지 폐암은 물론 '췌...
이화의료원, 여성암 환우 ...
간단한 유전자 검사로 조산...
국내 최초 로봇 이용 유방 ...
다음기사 : 가장 센 B형 간염 치료제 '내성 바이러스' 세계 첫 규명 (2019-03-15 11:25:53)
이전기사 : 이대목동, 아스피린 5년 이상 장기 복용 시 '폐암 발생 ↓' (2019-03-12 16:22:31)
순천향대 부천...
순천향대 부천병...
자주 물 먹는 습...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자료) 위생용품 생산·판매 실적 현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