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경옥고, 미세먼지에 인한 폐 손상 예방 입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3월2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3-20 19:31:29
뉴스홈 > 제약
2019년03월12일 09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옥고, 미세먼지에 인한 폐 손상 예방 입증
경북대 배종섭 교수팀, 경옥고 이용 ‘호흡기 손상 예방 효과’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

[보건타임즈] 경옥고가 미세먼지로 인한 폐 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 논문이 SCI급 국제 학술지인 ‘국제 환경 보건 연구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Health Research)’에 발표됐다.

경북대학교 약학대학 배종섭 교수(사진)팀은 ‘미세먼지가 유발하는 염증 반응에 대한 경옥고의 억제 효과(Inhibitory effects of Kyung-Ok-Ko, traditional herbal prescription, on particulate matter-induced vascular barrier disruptive responses)’라는 제목의 동물 시험 연구 논문을 통해 미세먼지가 일으키는 체내 산화 스트레스와 기도 염증에 대한 경옥고의 호흡기 보호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배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미세먼지(PM2.5)로 시험용 쥐의 폐손상을 유도했으며, 경옥고 투여군과 비투여군 사이에서 염증성 인자, 활성산소(ROS, Reactive Oxygen Species), 혈관 투과성 및 폐조직 변화 추이를 관찰했다. 연구는 세포실험과 쥐를 이용한 동물시험으로 각각 수행한 뒤 결과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미세먼지는 혈관 내피세포간의 정상적인 상호작용을 방해해 혈관 투과성을 높이는데, 이는 각종 독성물질과 염증성 단백질, 유해물질을 조직으로 유출시키는 결과를 초래해 질병의 원인이 된다.

시험 결과 미세먼지에 의해 정상수치 이상으로 높아지는 혈관 투과성이 경옥고 투여군에서 유의한 수준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혈관 상호작용 붕괴에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는 p38 전사인자 발현 또한 경옥고를 투여한 경우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미세먼지에 의한 활성산소(ROS) 증가 및 경옥고의 항산화 평가 결과. 정상 폐조직(좌측 상단)은 검은 색으로 보이며, 미세먼지 노출 시(우측 상단) 초록색으로 활성산소가 증가한다. 경옥고 투여군(우측 하단)에서 활성산소 발생이 감소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미세먼지에 의한 폐 손상 및 경옥고의 보호 효과. 정상 폐조직(좌측 상단)의 모습에 비해 미세먼지에 노출된 경우(중앙 상단) 손상된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에 비해 경옥고 투여군(우측 하단)의 경우 조직 손상 정도가 감소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시험에서는 경옥고의 활성산소 감소 효과도 관찰됐다. 미세먼지는 체내 에너지 생성에 관여하는 물질인 미토콘드리아에도 악영향을 미쳐 산화스트레스를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산화스트레스는 활성산소를 증가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염증 반응의 증가, 조직 손상 등을 야기한다. 시험에서 경옥고를 투여한 쥐는 투여하지 않은 쥐에 비해 폐 내피세포에서 활성산소가 58% 감소 결과를 보였다.

염증 관련 지표 비교에서도 경옥고를 투여한 쥐에서 예방 효과가 확인됐다. 염증 질환은 다양하고 복합적인 생체 내 반응으로, 백혈구의 이동 및 침착 그리고 염증성 사이토카인(염증 매개 물질) 발현 증가 등의 결과를 초래해 질환의 원인이 된다. 이번 시험에서도 미세먼지의 흡입은 폐에서의 백혈구 이동, 염증성 사이토카인(IL-6, TNF-α)의 발현 증가 및 조직 손상을 야기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경옥고 투여군은 비 투여군과 비교해 백혈구 이동은 58%, IL-6발현은 61%, TNF-α의 발현은 59%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직학적 분석을 통해 폐조직 손상을 억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배종섭 교수는 “경옥고의 효능은 동의보감과 방약합편 등 여러 문헌을 통해 전해져 내려왔을 뿐 아니라, 다수의 연구 논문을 통해 그 효능이 과학적으로 증명된 바 있다”며 “이번 시험을 통해 미세먼지 노출로 발생할 수 있는 폐 손상 등 호흡기를 포함한 건강상의 문제를 예방하는 데 경옥고가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시험은 2018년 5월부터 7개월간 진행됐으며 시험용 쥐에게는 미세먼지(PM2.5)와 광동제약의 광동 경옥고를 투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근화제약, ‘감기약 알보...
녹십자 故 허영섭회장 4주...
대원제약, 짜먹는 감기약 ...
동국제약 마데카솔, MBC 자...
4월 1일부터 다이이찌산쿄-...
다음기사 : 한올바이오파마, ‘HL036’ 안구건조증 신약 미국 임상3상 개시 (2019-03-12 10:14:21)
이전기사 : 종근당 ‘CKD-506’, 염증성 장질환 동물 모델서 약효 우수 (2019-03-12 09:22:48)
자주 물 먹는 ...
자주 물 먹는 습...
'눈 중풍' 시력 ...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차병원, 바이오그룹 '임원-경...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장...
자료) 의료급여기관 기획현지조사 항목과 실적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