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동아ST, 발기부전 치료제 자이데나 ‘배뇨후 요점적’ 개선 효과 확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7-19 20:16:14
뉴스홈 > 제약
2019년03월11일 11시3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동아ST, 발기부전 치료제 자이데나 ‘배뇨후 요점적’ 개선 효과 확인
배뇨후 요점적 환자 138명을 대상으로 18개월간 진행 근거

[보건타임즈] 동아에스티(대표이사 회장 엄대식)는 최근 발기부전 치료제 자이데나의 임상 시험에서 남성 ‘배뇨후 요점적(Postmicturition Dribbling, PMD)’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임상 시험은 발기부전 치료제 자이데나(성분명: Udenafil, 유데나필)의 남성 배뇨후 요점적에 Udenafil 투여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138명의 남성환자를 대상으로 자이데나 75mg과 위약을 무작위 배정해 12주간 약물을 복용 시킨 후 비교했다. 2014년 12월부터 2016년 5월까지 18개월간 의료기관 4곳에서 진행됐다.

배뇨후 요점적은 중년 남성에게 흔히 발생하며 소변을 다 보고 난 후 요도에 남아있던 소변이 누출되어 불편감을 느끼게 되는 증상이다. 요도의 근육이 약화되어 요도에 남아있는 소변이 완전히 빠지지 않거나 적은 양의 소변을 배출할 때 방광이 충분히 수축하지 않아 발생한다.

시험에 참여한 138명의 환자 중 59명(42.8%)의 남성들이 3번의 배뇨 중 1번의 배뇨후 요점적 증상을 겪었으며, 3번의 배뇨 중 2번의 배뇨후 요점적 증상을 겪은 남성은 45명(32.6%)이였다. 34명의 남성(24.6%)은 3번의 배뇨 중 3번 모두 배뇨후 요점적 증상을 겪었다. 89명(65.4%)은 배뇨후 요점적 증상으로 일상 생활에 보통 또는 심각한 불편함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임상연구에서 배뇨후 요점적 환자들에게 있어 자이데나 75mg 복용은 위약 대비 배뇨후 요점적 횟수 및 증상 평가 점수 감소 등 유의미한 배뇨후 요점적 증상의 개선 효과를 보였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이번 임상을 통해 자이데나가 배뇨후 요점적 증상 치료에 있어 효과적인 방안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배뇨후 요점적 증상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해 지속적인 유효성과 안전성 데이터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제약섹션 목록으로
부광 당뇨치료약 'MLR-1023...
하나제약 신입사원 연수교...
내 마음의 소화제 ‘훼스탈...
휴메딕스, ‘엘라비에 더마...
'두통 생리통엔 캐롤을 부...
다음기사 : 휴메딕스, 골관절염치료제 ‘휴미아주’ 품목허가 취득 (2019-03-11 14:57:45)
이전기사 : 노바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아토피 피부염 면역치료제 개발 (2019-03-08 12:16:44)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자료) WHO 공중보건위기상황 선포 주요내용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