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 1기 간암 환자 생존율 69%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5월27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5-28 15:00:44
뉴스홈 > 의료 > 종합병원
2019년03월11일 10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 1기 간암 환자 생존율 69%
진행성 간암 등 모든 병기에서 효과성·안전성 확인

양성자치료 간암환자의 5년 생존율 분석

[보건타임즈] 양성자치료가 초기 간암뿐 아니라 진행성 간암에도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법이라는 연구성과가 발표됐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 및 간담도췌장암센터 박중원·김보현 교수 연구팀은 2012년 6월부터 2017년 4월까지 국립암센터에서 양성자치료를 받은 간세포암종 환자 243명을 분석해 이같이 밝히고, 연구성과를 국제학술지 Cancers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 양성자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1기는 69%, 2기는 65% 이상이었다. 이는 수술 또는 고주파치료와 유사한 치료 결과로서, 환자들은 종양의 위치나 크기, 재발, 동반질환(고령, 신장기능 저하 등)으로 수술 등의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또, 수술적 치료가 어렵고, 예후가 좋지 않은 3기 및 4기 환자는 다른 치료와 병용해 5년 생존율이 각각 43%, 26%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적인 간암의 생존율을 상회하는 수치로, 양성자치료가 모든 병기의 간암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지난 해 발표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2-2016년 발생한 간암의 전체 생존율은 34.6%로서, 병기별로 살펴보면 국한의 경우, 54.3%, 국소 18.1%, 원격 2.5%이었다.

뿐만 아니라 전체 대상자 중 양성자치료로 인한 심각한 간 기능 저하를 보이는 환자가 단 한 명도 없어 양성자치료의 최대 장점으로 꼽히는 안정성 역시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사진)은 “최첨단 기술인 양성자치료가 기존의 다양한 간암 치료법에 더해져 간암 치료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간암의 치료성적은 선진국에서 양성자치료, 간이식 수술을 받으러 올 정도로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김 센터장은 “국내 최초로 양성자치료를 도입해 우리나라 입자치료의 새로운 역사를 연 국립암센터는 11년 간 6만 회의 치료 경험을 바탕으로 치료효과를 극대화하고 적응증을 확대해 보다 많은 암환자가 양성자치료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간암의 양성자치료는 보통 2주에 걸쳐 매일 30분씩 총 10회 진행되며, 보험급여가 적용되어 본인부담금이 10회에 약 70만원 수준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현진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종합병원섹션 목록으로
명지병원 핑크리본 콘서트 ...
냉방병은 치료약이 없다
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 ...
군포 지샘병원, ‘암 치료 ...
국립암센터에 헬스케어 빅...
다음기사 : 삼육서울병원 ‘재난대비 긴급구조훈련’ 서울시장 표창 (2019-03-21 06:57:51)
이전기사 : 서울시 서남병원,‘서울시립교향악단 우리동네 음악회' 열려 (2019-03-08 09:23:38)
김안과병원, ...
김안과병원, 미세...
순천향대 부천병...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식약처, 식품․의료기 안...
대원제약, 내년 상반기 신입·...
심사평가원, '개방형 직위' 신...
일동제약그룹, 각 분야 '신입-...
논문) Clinical Outcomes of Fludarabine and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