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타임즈 : 식약처, 수입 약 '해외 제조사 등록 의무화와 현지실사' 강화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6 14:47:28
뉴스홈 > 종합 > 정책
2019년02월22일 12시2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식약처, 수입 약 '해외 제조사 등록 의무화와 현지실사' 강화
약사법 시행령과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 '규정 마련' 입법예고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자 처벌 징벌적 과징금 '산정기준' 마련

[보건타임즈] 오는 12월 12일부터 시중에 유통되는 의약품과 원료 약 등을 생산하는 해외 제조사명과 소재지 등록이 의무화되며 현지실사와 이를 통해 확인된 결과에 따라 아예 수입을 금지하거나 행정처분이 좀 더 강화된다.(표 시행일자/자료 개정안 참조)

이에 맞춰 수입의약품 해외 제조사의 등록과 현지실사 절차가 신설되며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자를 처벌하는 징벌적 과징금 산정기준이 촘촘하게 정해졌다.

가령 의약품 부작용 피해의 조사 시 이해관계자로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 출석하지 않거나 제출하지 않았을 때 1차 50만원, 2차 70만 원, 3차 100만 원을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좌측 표 참조)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의 약사법 시행령과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안을 22일 입법예고 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약사법 시행령 개정안엔 주 골자로 ▲ 중앙약사심의위원회 구성 규정 정비 ▲ 위해 의약품 제조(수입)자의 징벌적 과징금 산정기준 ▲ 의약품 불법판매 자료제출 거부 시 과태료 부과기준 등이 담겼다.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 의약품 해외제조소 등록과 현지실사 절차 ▲ 의약품 불법판매 조사를 위한 자료제출 범위와 절차 ▲ 임상시험 교육실시기관 변경지정 대상 명확화 ▲ 새로 고친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규정 ▲ 임상시험 안전관리 강화 등이다.

임상시험 교육실시기관 변경지정 대상 명확화= 교육실시기관의 새로 바뀐 소재지와 교육과정만 변경지정 대상으로 하되 나머지 변경사항은 변경보고로 대체토록 했다.

새로 고친 의약품 시판 후 안전관리 규정= 대상을 안전성 정보 신속보고로 확대, 예견되지 않은 사망사례 등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체계화했다.

임상시험 안전관리 강화= 임상시험의뢰자의 보험가입 여부를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에서 확인하도록 했으며 건강한 사람의 임상시험 참여횟수를 연 4회에서 2회로 제한했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안전하면서 품질이 우수한 의약품이 국민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안전한 관리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통합입법예고시스템 또는 식약처 홈피 → 법령‧자료 → 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조방훈 (bktimes@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책섹션 목록으로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
오늘 의료계 내분 일으킨 '...
내년도 건강보험료 인상 동...
정부 지정 공중보건 위기 ...
상종병원, '병문안 객 통제...
다음기사 : 4월 말까지 'DTC유전자검사 인증제 시범사업 참여업체' 선정 (2019-02-25 11:28:25)
이전기사 :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2차 '31개 지역' 선정 (2019-02-14 17:10:28)
서울의료원, ...
서울의료원, 만성...
김안과병원, 미세...
건보공단, 올 하반기 '청년인...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1...
한독, '신입, 경력 직원' 공채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
건보공단, 대규모 '청년인턴 ...
논문) Plastic Changes in the White Matter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보도자료 기사제보 정기구독